국제

마약 밀매 용의자 구금된 상태서 47일 간 배변참다가 …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용의자의 배변 거부 투쟁은 거의 8주 동안이나 지속됐다.



마약 밀매 용의자가 구금된 상태에서 대변을 47일 간 참다가 결국 병원으로 이송됐다.



7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메트로에 따르면, 지난 1월 17일 영국 에식스주 할로우에서 용의자 라마 체임버스(24)는 마약 밀매 혐의로 체포됐다.

에식스주 경찰은 체임버스를 체포하기 전 그가 마약의 일부를 삼켰다고 생각했고, 대변 검사에 순순히 응해주기만을 기다렸다. 그러나 그는 경찰에 붙잡힌지 거의 8주, 정확히 47일 동안 용변보는 것을 거부했다.

첼므스포드 치안 판사 법원에서 체임버스의 변호사는 그가 ‘화장실을 가느니 차라리 죽겠다’는 입장임을 밝혔고, 경찰은 7차례에 걸쳐 체임버스의 구금 연장을 요청했다.

그러나 체임버스의 마약 밀매와 소지를 입증하는 증거 불충분으로 지난 5일, 경찰은 결국 그를 풀어주었다. 덕분에 그는 병원으로 실려갈 수 있었다. 영국 공공기소국(CPS)은 헤로인, 코카인과 같은 A급 마약을 입수해 공급한 혐의와 관련해 기소를 취하했다.

▲ 그는 결국 풀려나 경찰차를 타고 병원으로 향했다.



경찰본부 지서장 비제이 해링턴은 “체임버스의 경우는 매우 특이하다”면서 “용의자들이 몸 안에 마약을 숨기거나 섭취한 혐의를 받는 경우, 우리는 용의자 검거에 가장 중요한 증거를 포착했는지 확인하는 동시에 그들의 건강도 보장해야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경우에 따라서 마약을 유통, 소지 또는 테스트했는지 확실히 밝혀내기 위해 용의자를 지속적으로 구금하려는 노력도 필요하다. 그 과정에서 수집한 증거가 추후에 기소 결정과 재판 진행의 토대가 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