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대학 기념사진은 이렇게? 해발 2473m 절벽서 ‘찰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학생 십여 명이 깎아놓은 듯한 절벽에서 마치 중력이라도 극복한 듯 90도 옆으로 걸터앉아 찍은 기념 사진이 SNS상에 공개돼 화제가 되고 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은 10일(현지시간) 최근 스위스 페나인알프스산맥의 일부로 해발 2473m인 ‘피에르 아보이’ 산 정상 부근에서 한 대학교의 학생 14명이 이와 같은 사진 촬영을 진행했다고 전했다.



스위스 응용과학대학(HES-SO) 발레-발리스 캠퍼스에 다니는 이들 학생은 이번 기념 촬영을 위해 4층 높이의 학교 건물에서 진행한 레펠 연습을 통해 선발됐다.



이들 학생은 전문 안내인 몇 명과 함께 험준한 산 정상까지 올랐다. 그리고 절벽에 헬리콥터를 통해 이송해둔 소품도 설치했다. 그 소품은 학교명이 새겨진 나무 간판과 일부 학생이 뒷줄에 앉아서도 얼굴이 잘 나오도록 설치한 나무 의자였다. 촬영은 드론 카메라 2대를 대동한 전문 팀 4인이 진행했다. 기념사진은 물론 이번 이벤트의 진행 과정을 영상으로 담아냈다.



대학 측은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에 “우리 학교에 다니는 학생 14명이 스위스에서 가장 높은 수업에 도전했다. 브라보!”라고 전했다.

한편 이 대학은 지난해에도 프리스타일 스키와 산악용 자전거를 타고 등교하는 콘셉트로 제작한 멋진 영상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사진=HES-SO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