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와우! 과학] 흰개미 노병은 사라지지 않는다. 단지 앞장설 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병정 흰개미(위키피디아)



“노병은 죽지 않는다. 단지 사라질 뿐이다”(Old soldiers never die; they just fade away)

맥아더 장군이 트루먼 대통령과의 견해 차이로 해임된 후 상하원 합동 연설에서 했던 연설 일부다. 당시 상황을 생각하면 여러 가지 의미가 담겨있겠지만, 오랜 군 생활을 마무리하는 한 마디로 가장 인상 깊었던 문장이었을 것이다. 그런데 문장 그대로의 의미와는 반대로 사라지기 전 죽음을 각오하고 전쟁에 뛰어드는 곤충이 있다.



흰개미는 이름과는 달리 사실 바퀴목의 곤충으로 거대한 군집을 이루는 사회적 곤충이다. 이들은 식물만 먹는 평화로운 곤충이지만, 그래도 강력한 병정 흰개미의 존재는 필수다. 흰개미는 다른 곤충이나 동물을 먹지 않지만, 흰개미를 잡아먹는 곤충이나 동물은 많기 때문이다. 병정 흰개미는 큰 몸집에 집게 같은 강한 턱을 지니고 있어 다른 흰개미와 구분된다. (사진)

일본 교토대학 연구팀은 병장 흰개미의 행동 패턴을 연구했다. 개미 같은 외적이 침입했을 때 병정 흰개미의 분포를 조사한 결과 재미있는 결과가 얻어졌다. 그것은 나이가 많은 흰개미가 가장 죽거나 다칠 가능성이 높은 맨 앞에 선다는 점이다.

연구팀은 흰개미의 행동을 분석한 결과 경험이 많은 고참 병정 흰개미라고 해서 특별히 더 잘 싸우지는 않는다는 점을 발견했다. 사람처럼 경험을 통해 전투 능력이 더 좋아져서 앞장서는 것은 아니라는 점이다. 대신 이 병정 흰개미들이 남은 수명이 길지 않을수록 더 죽을 가능성이 큰 위치에 선다는 점을 발견했다.

이는 흰개미 군집에는 매우 합리적인 방식인데, 병정 흰개미가 자연사해서 새로운 병정 흰개미를 키우는 것은 낭비이기 때문이다. 그보다는 있는 흰개미를 죽을 때까지 최대한 활용하고 자원이 많이 들어가는 새로운 병정 흰개미를 최대한 적게 만드는 것이 유리하다. 따라서 일반적인 노병 흰개미는 맥아더의 말과 반대로 사라지기 전에 죽게 되는 셈이다.

인간의 관점에서 보면 상당히 냉혹한 것 같지만, 이는 낭비를 허락하지 않는 치열한 생존 경쟁의 결과물이라고 할 수 있다. 그리고 사실 이것이 자연의 섭리이기도 하다. 병정 흰개미의 살신성인 역시 그런 관점에서 바라봐야 할 것이다.

사진=병정 흰개미(위키피디아)

고든 정 칼럼니스트 jjy0501@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