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기내 선반에 실린 애완견 질식사…유나이티드 항공 또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10개월된 프렌치 불독이 기내 짐칸에서 질식해 사망했다. (사진=폭스뉴스)



주인과 함께 여행 길에 올랐던 애완견이 비행기 내 짐칸에서 숨지는 사고가 일어났다.



14일(현지시간) 미국 폭스뉴스는 10개월된 프렌치 불독 강아지가 지난 12일 주인과 함께 미 휴스턴에서 뉴욕행 유나이티드 항공 1284편에 탔다 예기치 않게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한 승무원이 여성 승객에게 애완견을 비행 동안 객실 좌석 위 선반에 둬야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 개는 TSA(미 국토안보부교통안정청)승인을 받은 케이스 안에 들어있었고, 항공사 규정상 개를 앞 좌석 밑에 보관해야했지만 불명확한 이유로 승무원은 강아지를 짐칸 위에 올려달라고 요청했다.

무턱대고 애완견 안전을 보장했던 승무원의 말과 달리 불독은 결국 산채로 목적지에 도착하지 못했다. 짐칸을 열어 가방을 살폈을 때 개는 이미 숨을 쉬지 않았다.

이를 제일 먼저 목격한 여성 승객 준 라라는 “주인 가족이 강아지 이름을 불렀지만 반응이 없었다. 두 아이의 엄마는 어린 아이를 내게 맡기고 나서 강아지를 살리려 인공호흡을 했으나 소용없었다”고 밝혔다.

다른 탑승객 매기 그레밍거도 트위터를 통해 “비행 초반 불독이 여러차례 짖어대는 것을 들었다. 그리고 나중에 강아지가 숨졌다는 것을 알고 소름이 끼쳤다”면서 “개가 사체로 발견되자, 승무원은 ‘캐리어 안에 살아있는 동물이 있었다는 사실을 몰랐다’고 주장했다”며 분노했다.

다음날 사고를 확인한 유나이티드 항공 측은 “일어나선 안될 비극적인 사고가 발생한데 대해 전적으로 책임을 지고 가족에게도 깊은 조의를 표한다"며 “재발방지를 위해 철저하게 조사중”이라는 사과성명을 발표했다.

한편 유나이티드 항공에 동승했다 사망한 개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CNBC방송은 미 운수성의 자료를 인용해 지난 해 총 18마리의 동물이 해당 항공사를 이용해 운송 중 숨졌다고 언급했다.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