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 슈퍼화산 옐로스톤, 잦은 미진…폭발하면 9만명 즉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미국 옐로스톤 국립공원의 칼데라 중 하나. 늘 온천수가 부글거린다. (사진=옐로스톤 국립공원 홈페이지)



세계에서 가장 신비로운 풍경을 자랑하는 미국 옐로스톤(옐로우스톤) 슈퍼화산에서 잇따라 미진이 관측, 폭발이 임박한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쏟아지고 있다고 시카고트리뷴 등 현지 언론이 12일 보도했다.

세계 최초의 국립공원이자 8980㎢의 면적으로 경기도 크기에 가까울 정도의 넓은 지역인 옐로스톤 국립공원 아래에는 남한 면적의 3배에 달하는 엄청난 양의 마그마가 흐르고 있다.

옐로스톤 슈퍼화산(슈퍼 볼케이노)는 지금까지 세 번 폭발했다. 210만년 전, 130만년 전 폭발했고, 마지막 폭발은 63만 1000년 전이었다.

최근 들어 이 거대한 화산에서 약한 지진이 잇따라 감지되고 있다. 현지시간으로 11일, 규모 1.5의 미진이, 불과 몇 시간 후에 또 다시 규모 1.8의 미진이 감지됐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일각에서는 폭발이 임박한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기 시작했다.

현지의 주민들은 SNS를 통해 “2월 한 달 동안 유독 미진을 느끼는 횟수가 매우 잦았다”, “옐로스톤이 또 다시 우르르 울리고 있다”며 걱정을 감추지 못했다.

이에 현지 지질학자인 톰 스킬링 박사는 “옐로스톤 화산에서는 매주 50여 차례의 약한 지진이 감지된다. 이번에 관측된 미진 역시 매우 일상적인 것”이라며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지만 반대의 의견을 내놓는 전문가들도 적지 않다.

지난해 10월, 미국 애리조나주립대학 연구진은 “화산재 광물질을 분석해본 결과, 신선한 마그마가 두 차례 칼데라 밑에 있는 마그마 저장소로 유입되면서 온도 변화를 일으키고 그것이 대폭발을 일으키게 됨을 알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당초 과학자들의 예상은 옐로스톤 화산 폭발까지 이르는 변화가 수백 년에 걸쳐 이뤄진다고 봤으나 최근 수십 년 동안 화산 주변 땅 밑 온도가 올라가면서 그 속도가 가속화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미국 지질조사국(USGS)은 “2월 한 달 동안 잦은 미진이 감지된 것은 사실이지만 상대적으로 약한 강도의 지진이었다. 이러한 현상은 옐로스톤 내에서 흔히 발생하는 현상”이라면서 “다만 옐로스톤 화산 폭발이 인간의 삶에 가장 큰 피해를 입힐 수 있는 강력한 지진 위험을 가지고 있다는 사실을 상기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전문가들은 엘로스톤 화산이 폭발할 경우 초대형 지진이 발생하고 화산재가 대기로 퍼져나가, 분화 후 9만 명이 즉사할 수 있다고 예측했다. 또 미국 영토의 3분의 2가 초토화되며 엄청난 양의 화산재 구름이 전 지구를 덮어 지구의 평균 기온이 급속히 하강할 것으로 예상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