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英스나이퍼, 한밤 중 1.5㎞거리서 IS 지휘관 사살

입력 : 2018.03.19 14:35 ㅣ 수정 : 2018.03.19 18: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자료사진



영국 육군 공수특전단(SAS) 소속 스나이퍼가 한밤 중에 1.5㎞ 떨어진 곳에서 적 지휘관을 사살한 것으로 알려져 화제에 올랐다.

지난 18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스타 등 현지언론은 자국 SAS 소속 스나이퍼의 믿기 힘든 전과를 전했다.

신원이 공개되지 않은 SAS 스나이퍼의 타깃이 된 곳은 시리아와 이라크 국경 지대의 한 안전가옥이었다. 이 안에 이슬람국가(IS) 지휘관이 머물고 있다는 정보당국의 첩보를 접하고 SAS 스나이퍼가 대기한 것.

작전이 벌어지는 시간은 한밤 중으로 스나이퍼는 창가에 얼굴을 잠시 비춘 IS 지휘관을 열영상으로 확인해 단 한발로 머리를 관통해 사살했다. 당시 거리는 1.5㎞로 스나이퍼에게 주어진 시간은 불과 15초였다는 후문. 보도에 따르면 스나이퍼가 사용한 총기는 미국 맥밀런사가 제작한 TAC50으로 원거리 저격용으로 널리 쓰이는 소총이다.    



현지언론은 "저격에 성공한 스나이퍼는 이미 이라크와 아프카니스탄에서 100명 이상을 저격한 전과가 있는 베터랑 병사"라면서 "100만 분의 1 샷으로 불릴 만큼 완벽한 사격이었다"고 평가했다.  

한편 영국 정부는 이번 사례처럼 자국 스나이퍼의 전과를 언론을 통해 공개하며 군의 활약상을 홍보하고 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