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당신은 ‘○○세’까지 살 수 있습니다” 알려주는 앱 (연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수명을 예측해주는 애플리케이션이 개발됐다(사진=123rf.com)

▲ 애플리케이션의 실제 사용 화면



과학의 발전이 아직까지 인간에게 불로장생을 가져다주지는 못하지만, 몇 년 더 살 수 있을지 예측해 주는 수준까지는 발전했다.

러시아 모스크바 물리기술대(Moscow Institute of Physics and Technology) 연구진은 사고나 자살 등 예측하지 못하는 상황을 제외하고, 현재의 신체 상태와 생활 습관을 기준으로 ‘죽음의 날짜’를 예측할 수 있는 무료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2003~2006년 조사된 미국 건강영양조사(NHANES) 데이터에서 신체퐐동 기록 및 의료 데이터를 분석한 뒤 AI 프로그램에 이를 입력했다. AI 프로그램은 이 데이터를 통해 해당 데이터 주인의 생물학적 나이 및 사망위험을 예측하고, 실제 결과와 비교 분석하는 작업을 거쳐 수명을 계산하는 데이터를 축적했다.

이렇게 ‘훈련된’ AI는 사용자의 스마트폰 가속도계 데이터를 분석, 정확도 높은 수명을 예측할 수 있다는 것이 연구진의 설명이다. 가속도계는 스마트폰이나 피트니스 트래커 및 다양한 IT제품 내부에 탑재돼 움직임이나 체온 등을 감지하는 센서다.

연구진은 “이미 스마트폰이나 웨어러블 기기에는 신체 활동을 감지할 수 있는 프로그램들이 내장돼 있다. 우리가 개발한 AI는 이러한 프로그램이 모은 운동량과 수면시간 등의 데이터를 정밀 분석해 수명을 예상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이 앱을 사용해 본 한 영국인 남성은 “나의 현재 생활습관이나 운동량 등을 입력한 결과 예상 사망 시점이 69.2세로 나왔다”면서 “내가 70세도 되기 전에 사망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고 매우 놀랐다”고 말했다.

이어 “실제로 나는 건강하지 못한 생활습관을 가지고 있다. 평소 정크푸드를 많이 먹고 늦은 시간이 되어서야 잠을 자며 엄청난 스트레스를 받으며 일한다”면서 “때문에 이 앱이 말해주는 예상 잔여 수명이 사실과 거리가 멀다고는 말하기 힘들 것”이라고 사용 소감을 밝혔다.

빠르게 진화하는 IT업계에서 건강과 AI를 접목하려는 시도는 꾸준히 있어왔다. 기존의 스마트폰부터 웨어러블 기기까지, 현재의 건강상태를 확인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내장돼 있다.

이번 연구로 개발된 앱은 기존 프로그램들이 쏟아내는 데이터를 AI로 분석해 남은 수명을 미리 예측하고 이를 사용자에게 알려줌으로서, 보다 건강한 삶을 위해 스스로의 생활습관을 반성하고 개선해나갈 수 있는 동기를 부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자세한 연구결과는 세계적인 학술지인 네이처 자매지 ‘사이언티픽 리포트’ 26일자에 실렸다.

한편 현재 이 앱(Gero)은 애플 스마트폰 기기에서 무료로 다운로드 가능하다.

사진=123rf.com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