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다이노+] “공룡 멸종 원인, 소행성 이전에 ‘독초’ 있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공룡 멸종 원인 (사진=123rf.com)



소행성과 지구의 충돌로 화산이 폭발하고 식물이 절멸하는 등의 영향으로 공룡이 멸종했다는 기존의 학설에 추가적인 멸종 원인을 주장하는 새로운 가설이 등장했다.

미국 뉴욕주립대학교 올버니캠퍼스의 진화심리학 교수인 고든 갤럽과 그의 제자이자 현재는 볼티모어대학에 재학중인 마이클 J. 프레데릭은 6500만년 전 공룡이 소행성과 지구의 충돌로 갑작스럽게 멸종하기 이전부터, 독초에 의해 이미 개체수가 극감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두 사람은 이 같은 가설을 뒷받침하기 위해 심리학적 개념인 ‘맛 혐오 학습’(taste-aversion learning)을 언급했다.

맛 혐오 학습은 특정한 맛을 가진 물질에 대한 혐오반응의 학습으로, 쥐들이 좋아하는 사카린 맛이 나는 물을 먹을 때 감마 방사선에 노출시킨 실험을 바탕으로 한다. 쥐들은 구역질을 일으키는 방사선에 노출되고 난 뒤 사카린 맛이 나는 물을 먹을 때마다 구역질을 했고, 이후 사카린 맛이 나는 물을 회피하는 모습을 보였다.

갤럽 교수는 이러한 사실을 공룡에 적용시켰다. 현존하는 화석 기록에 따르면 지구상의 최초의 식물은 현존하는 민들레나 보리와 같은 속씨식물이다. 소행성이 충돌하기 이전부터 지구상에 존재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갤럽 교수와 그의 제자는 공룡이 생존했을 당시 일부 속씨식물에 위장장애를 일으킬 수 있는 독성이 함유돼 있음에도, 공룡들이 맛 혐오 학습을 하지 못한 채 이를 계속해서 먹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비록 이러한 식물이 정확히 얼마나 오래 번성했는지는 확인할 수 없으나, 공룡이 점차적으로 줄어든 시기와 이들 속씨식물이 존재했던 시기가 거의 일치한다는 점을 고려했을 때 공룡이 복통을 일으키는 독성의 식물을 지속적으로 섭취했을 것으로 추정했다.

연구를 이끈 고든 갤럽 진화심리학 교수는 “소행성 충돌이 공룡 멸종에 중요한 영향을 미친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공룡이 특정 식물을 먹는 것을 스스로 자제할 수 없었던 심리적 결핍 역시 멸종에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소행성 충돌에 기반한 공룡 멸종 가설은 공룡의 멸종이 매우 광범위하고 갑작스럽게 일어나야 하는 것을 전제로 한다. 하지만 공룡은 소행성 충돌이전부터 개체수가 줄어들기 시작했고 이후 수 백 만 년 동안 점차 사라져갔다”고 덧붙였다.



공룡 멸종과 관련한 새로운 가설을 제시한 이번 연구는 미국 온라인 과학매체인 ‘Phys.org’에 4일 소개됐다.

사진=123rf.com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