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상의 벗어던진 여성, 지하철 타는 이유는?

입력 : 2018.04.08 11:05 ㅣ 수정 : 2018.04.09 18: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제 아름다운 등에 광고 내실분~”



중국 네티즌들 사이에서 등에 글자를 새긴 채 지하철을 활보하는 여성이 화제다.



중국 웨이보에서 한 여성이 지하철을 타자마자 입고 있던 상의를 벗어 던진 채 등이 훤히 보이는 끈나시 차림으로 서 있는 동영상이 올라오자 수만 개의 댓글이 달렸다.

아직은 쌀쌀한 꽃샘추위 날씨에 한여름 옷차림을 한 여인을 보자 그 자리에 있던 승객들은 어리둥절한 모습을 감추지 못했다.



하지만 이 여성은 쑥스러움을 느끼기는커녕 오히려 지하철 내를 돌아다니면서 승객들에게 고의로 자신의 등을 보여줬다. 여성의 등 뒤에는 빨간색으로 한 문구가 쓰여있었는데 “제 아름다운 등에 광고를 해드립니다”고 적혀있었다.

알고 보니 이 여성은 여가를 이용해 아르바이트하며 생활비를 벌고 있는 대학생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 여성은 “돈을 빨리 벌기 위해서 좀 더 자극적이고 쉽게 이슈가 될만한 방법을 생각해냈다”고 말했다.

이를 접한 중국 네티즌들은 “돈을 자신이 직접 벌고자 하는 마음은 좋지만, 요즘 대학생들은 돈을 벌기 위해서 어떤 일도 다 한다”, “쉽게 돈을 벌면 벌수록 나중에 직업을 찾았을 때 만족하기 어렵다”며 이런 해프닝이 벌어진 안타까운 현실을 비판했다.

사진=웨이보

홍다은 항저우(중국) 통신원 tourismlover@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