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황제 뺨치는 ‘초호화 불법 무덤’ 中서 무더기 적발

입력 : 2018.04.10 11:17 ㅣ 수정 : 2018.04.10 11: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정부가 한 지역에서 불법으로 만들어진 무덤 수 만기를 철거하는 작업을 시작했다. 철거되는 무덤의 규모는 무려 7만 기에 달한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의 9일 보도에 따르면 중국 안후이성 퉁청시 야산 일대에서는 인근 지역 주민들이 불법으로 증축한 무덤 수 만기가 발견됐다.

주민들은 아직 생존해 있음에도 불구하고, 자신이 사망했을 때 이용하기 위한 목적으로 관청에 신고하지 않은 채 무덤을 지어 온 것으로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이러한 문화는 해당 지역의 관례처럼 여겨져 왔지만, 지방 당국이 농촌 지역뿐만 아니라 공공 공원 내에까지 ‘미래의 무덤’을 미리 짓는 사람들이 늘면서 단속을 시작했다.

불법 무덤에 대한 단속은 지난해 7월 시작됐으며, 현재까지 7만 기 가량의 무덤이 철거됐다.

철거된 무덤 일부는 중국이나 이집트의 고대 황제 무덤을 연상케 하기에 충분한 구조를 갖춘 것도 있었다. 유명한 사업가로 알려진 일부 사람들은 무덤 안과 밖에 수영장과 정원, 대리석 계단 등 호화로운 구조물을 건설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지방정부 관계자는 “삶의 질이 향상되고 경제적 수준이 높아지면서, 자신뿐만 아니라 버젓이 살아있는 아들과 손자를 위해 무덤을 짓는 사람들까지 생겨났다”면서 “이런 추세가 계속된다면 주거 공간까지 없어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러한 무덤의 확산은 제한된 토지 자원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당국은 철거된 무덤 7만 기가 있었던 공간은 앞으로 70년 동안 매장 수요를 충족시키기에 충분한 규모라고 설명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