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소녀같은 섹스돌 보고 눈물흘린 BBC다큐 진행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의 한 방송 진행자가 일본 섹스돌 공장에서 어린 아이만한 '섹스돌'을 보고 충격에 빠져 눈물을 흘렸다.

최근 영국 방송 BBC 다큐멘터리 ‘섹스 로봇과 우리'(Sex Robots And Us)는 진행자인 제임스 영(27)이 세계 곳곳에서 섹스 로봇 제작자와 소비자를 만나 성산업의 현주소를 점검하는 모습을 방영했다.

영은 6년 전 열차 사고로 왼팔과 왼쪽 다리를 잃어 인공 팔다리를 착용하고 있는 장애인 남성이다. 특히 한 게임 회사로부터 정밀한 로봇 팔을 무상으로 제공받으면서 로봇 산업에 관심을 갖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다큐멘터리 제작을 위해 일본을 방문한 영은 도쿄 외곽에 있는 섹스돌 공장을 방문했다. 공장장은 유독 체구가 소녀같은 인형 하나를 가리키며 “실제 섹스돌의 나이는 소비자의 상상에 달려 있다"면서 "이러한 작고 귀여운 크기의 인형이 누군가에게는 특별한 감정을 일으킬 것"이라고 밝혔다.

섹스돌 산업은 지극히 사실적인 제작 기법으로 성장세에 놓여 있다. 그러나 영은 섹스돌 산업의 어두운 이면을 직접 목격하고는 불편한 마음을 주체하지 못하고 공장 밖에서 눈물을 닦아야 했다. 그는 “우리가 스스로를 위해 만들어나가는 미래가 이런 모습이라니 너무 비관적”이라고 말했다.



이외에도 영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 있는 섹스 로봇 개발자와 이야기를 나누고, 사창가에서 섹스 로봇을 소비자들에게 제공하는 사람도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이미 유럽 곳곳에서는 섹스 로봇을 이용한 사창가가 운영되고 있다.

영은 “우리는 스스로에게 ‘우리의 삶에 섹스 로봇을 받아들여야 할까. 아니면 추방하고 금지시켜야 할까?'라고 진지하게 질문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유영재 수습기자 young@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