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항상 피곤한 ‘육아맘’…한눈에 이유 알 수 있는 영상

입력 : 2018.04.13 09:25 ㅣ 수정 : 2018.04.13 09: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항상 피곤한 ‘육아맘’…한눈에 이유 알 수 있는 영상



육아맘은 왜 항상 피곤할까?

이 질문에 세 아이를 둔 한 여성이 공개한 영상이 확실한 답을 제시해 화제가 되고 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州) 레돈도비치에 사는 멜러니 다넬은 지난 5일 인스타그램에 혼자서 아이들을 재우는 게 얼마나 힘이 드는 일인지 보여주기 위해 촬영한 영상을 공개했다.

남편이 출장을 떠나 혼자서 세 아이를 돌봐야만 했던 다넬이 이날 침대에 누운 시간은 밤 10시였다. 그렇다고 해서 그녀가 이때부터 편안한 밤을 보낼 수 있는 것은 아니었다.

1시간 20분 뒤 칭얼대는 생후 10개월 된 막내 아들을 침대로 데리고 와 같이 눕는 다넬. 잠에서 수시로 깨는 아이 때문에 제대로 잠을 청하지도 못한다.

새벽 1시. 이번엔 잠에서 깬 두 살 된 첫째 아들이 침실로 찾아온다. 그녀는 30분 동안 아이를 안아주고 나서 다시 아이 방으로 데려다준다.

이후 다넬은 다시 잠을 자려고 하지만 아이가 머리채를 잡아당겨 금세 잠에서 깬다. 이날 그녀가 침대에서 일어난 시간은 새벽 6시 20분이었다.



다넬은 "새벽 6시 20분에 일어난 것은 그나마 나은 편이다. 평소 잠에서 깨는 시간은 새벽 4시"라고 말했다.

하지만 다넬은 자신처럼 육아 피로에 지친 세상 모든 어머니에게 다음과 같은 위로의 메시지를 전했다.

그녀는 “머지않아 나나 당신은 푹 잘 수 있을 것이다. 지금은 그저 시간에 상관없이 아이를 돌봐주고 사랑해주자. 언젠가 그 아이가 커서 자기 아이를 안고 달래줄 때 당신을 기억하며 감사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해당 영상은 공개되고나서 얼마 지나지 않아 많은 사람의 주목받았다. 조회 수는 지금까지 156만 회 이상을 기록했다. 네티즌들은 “나다!”, “나도 매일 이런 느낌이다” “어린아이를 둔 어머니는 알 것이다”, “구원받은 느낌이다” 등 놀라움과 감탄어린 반응을 보이고 있다.



사진=멜러니 다넬/인스타그램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