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이 피자 아니었네”…서빙 잘못 했다가 아이 죽일 뻔한 피자헛

입력 : 2018.04.14 10:03 ㅣ 수정 : 2018.04.14 10: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적인 피자 프랜차이즈 브랜드인 피자헛이 잘못된 서빙 한 번으로 두 살 된 아기를 사망에 이르게 할 뻔한 충격적인 사고가 발생했다.

영국 인디펜던트 등 현지 언론의 12일 보도에 따르면 영국에 사는 자얀 후사인(2)과 그의 부모는 현지 시간으로 지난 8일 한 피자헛 레스토랑을 찾았다.

자얀의 아버지인 사지드(33)는 직원에게 아이가 먹을 수 있는 ‘비건(채식주의자) 피자’를 주문했다. 올해 2살 된 자얀에게 치즈 등 유제품 알레르기가 있기 때문이었다.

자얀의 부모는 피자가 서빙된 뒤 직원에게 ‘우리가 주문한 피자가 맞느냐’고 물은 뒤, 직원으로부터 ‘그렇다’라는 확답을 들은 후에야 아이에게 피자를 먹게 했다.

하지만 자얀은 문제의 피자를 먹은 뒤 곧바로 아나필락시스 쇼크(Anaphylactic shock)를 일으켰다. 아나필락시스 쇼크는 초과민성 알레르기 쇼크로도 불리며, 특정 항원(원인물질)에 접촉된 후 수분~수 시간 내에 발생하는 증상이다. 심하면 목숨을 잃을 수도 있다.

문제는 해당 매장의 직원이 잘못된 피자를 서빙하면서부터 발생했다. 자신이 잘못 서빙하고 있다는 사실조차 인지하지 못하고, 자얀의 아버지에게 ‘비건 피자가 맞다’고 대답한 것.

자얀은 구토 및 호흡곤란 증상을 보여 곧바로 병원으로 후송돼 응급처치를 받았지만, 아직 안심할 수 있을 정도로 회복된 상태는 아니다. 자얀의 아버지는 “매우 끔찍한 경험을 했다”며 분노를 터뜨렸다.

그는 이번 사고를 피자헛 본사 및 영국 환경위생부에 해당 사고를 알렸다.



피자헛 측은 “이런 일이 발생한 것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하고 있다”면서 “받아들이기 힘든 상황이 발생했다는 것을 인지하고 있다. 이미 사건을 조사하는 팀을 꾸렸으며, 이번 일은 직원의 명백한 실수였다”고 발표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