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美 여학생이 개발한 ‘성범죄 예방 팔찌’ 눈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미국의 한 석사학생이 성범죄 예방을 위해 개발한 팔찌



미국의 한 여학생이 성범죄를 예방하는데 도움이 되는 팔찌를 개발해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미국 온라인 과학매체인 ‘Phys.org’의 12일 보도에 따르면 앨라배마대학교 석사과정에 다니는 여학생인 자윤 파텔이 개발한 것은 ‘스마트 팔찌’(Smart Jewelry Bracelet)로, 언뜻 보면 여성들이 패션을 위해 착용하는 평범한 팔찌처럼 보인다.

하지만 이 팔찌에는 센서가 내장돼 있어 착용자의 움직임 및 체온과 호흡, 심장박동 등의 활력 징후를 측정·분석해서, 착용자가 평상시와 다른 움직임을 보이거나 활력 징후에 문제가 생기면 곧바로 경고음을 울린다.

동시에 스마트폰과 연동된 애플리케이션이 자동으로 실행돼 GPS 기능 등이 켜지고, 자세한 위치 및 상황 정보가 미리 등록한 지인이나 경찰서에 전해진다.

이전까지는 성범죄 피해자가 범행을 당하는 도중 직접 경찰서나 구급센터로 연락을 취하거나 일일이 버튼을 눌러야 하는 ‘어려움’이 있었지만, 이 팔찌는 이러한 불편함을 해소하고 보다 신속하게 피해 사실을 주변에 알릴 수 있다.

더불어 여성들이 선호하는 컬러와 디자인으로 제작돼 액세서리용으로도 손색이 없다.

이를 제작한 파텔은 현지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블루투스 기능을 통해 착용자의 스마트폰과 스마트 팔찌를 연동시켰다. 이를 통해 쉽게 응급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으며, 팔찌 자체에 마이크가 내장돼 있어 현장의 상황을 녹음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팔찌는 착용자가 누워있거나 서 있을 때, 움직일 때 등의 활력 징후 데이터를 수집하는 알고리즘을 갖췄으며, 센서를 통해 착용자가 평상시와 다른 움직임이나 징후를 보일 때 곧바로 이를 인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파텔은 본래 나이 든 노인이나 장애를 가진 사람들이 길을 가다 갑자기 쓰러지거나 건강상 문제가 생겼을 때 사용하는 용도로 이 팔찌를 개발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연구 과정에서 해당 기기가 여성들의 성범죄 예방용으로도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는 아이디어를 떠올리고 기능을 추가했다.



파텔은 “시제품(프로토타입)을 개발하는데 든 비용이 40달러(한화 약 4만 8000원)에 불과했다"면서 "이 제품을 시판하는 것뿐만 아니라 같은 기능을 가진 옷이나 귀걸이, 신발 등 다른 제품을 개발하는 것이 다음 목표”라고 전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