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딱 걸렸어!’…불지 않아도 되는 음주측정 기기 개발

입력 : 2018.04.16 10:32 ㅣ 수정 : 2018.04.16 10: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퇴근 후 시원한 맥주 한 잔을 즐기기에 좋은 봄이 다가왔다. 들뜬 분위기에 음주운전을 하려는 사람들도 늘어나는 추세인데, 경찰이 보다 손쉽게 음주자의 혈중 알코올농도를 측정할 수 있는 기기가 개발됐다.

미국 샌디에이고 캘리포니아대학이 미국 정부와 삼정전자의 도움을 받아 제작한 이 기기는 작은 센서를 내장하는 네모난 상자와 유사한 형태다. 고작 1㎜크기의 정사각형 형태를 피부 아래에 주사하기만 하면, 곧바로 스마트폰과 연동돼 혈중 알코올 농도를 측정할 수 있다.

기존에는 입김을 불어 측정하는 방식과 혈액채취를 통해 측정하는 방식 등이 있지만, 만취자의 경우 불기를 거부하거나 혈장에서 혈액을 채취해도 결과를 받기까지 시간이 걸린다는 단점이 있었다.

하지만 이번에 개발된 기기는 주사처럼 체내에 삽입하면 3초 이내에 혈중 알코올 농도를 정확하게 스마트폰에 표기해주기 때문에, 시간과 위험을 단축시킬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해당 기기가 피부 내에서 측정한 혈중알코올 농도는 라디오 무선신호를 이용해 스마트폰으로 전달하되, 한번 사용시 필요한 에너지 용량도 매우 적은 편이다.

제거하는 방식도 매우 간단하다. 연구진은 특별히 마취가 필요없이 피부에 내장된 장치를 손쉽게 제거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동물의 세포를 이용해 해당 기기를 테스트했으며, 향후 살아있는 동물을 대상으로 한 실험을 진행할 계획이다.

연구를 이끈 드류 홀 캘리포니아대 박사는 “삽입형 센서는 환자(음주자)의 현 상태를 가능한 빨리 파악하는데 도움을 준다”면서 “이는 혈액 중 알코올농도를 측정할 때뿐만 아니라 다른 오·남용되는 체내 약물을 찾는데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해당 기기는 샌디에이고에서 열린 전기전자공학 분야 저명한 학회 전기전자기술자협회(IEEE, Institute of Electrical and Electronics Engineers)가 주관하는 연례 행사에서 소개됐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