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와우! 과학] 차 막히면 하늘로…10년 후 ‘플라잉 택시’ 뜬다

입력 : 2018.04.17 13:50 ㅣ 수정 : 2018.04.17 13: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동차들로 꽉 막힌 도로에서 날개를 활짝 펴고 하늘로 날아오르는 '택시'를 10년 내에 현실로 볼 수 있을 것 같다.

최근 미국 실리콘벨리의 스타트업 '테라푸지아'가 새로운 개념의 하늘나는 택시 'TF-2'를 공개해 관심을 끌었다. 현재는 디자인 단계인 TF-2는 기존 '플라잉카'와는 또 다르다.

TF-2의 가장 큰 특징은 하늘나는 기체와 이를 실어나르는 자동차가 결합된 형태라는 점이다. 탑승방식은 이렇다. 먼저 호출받은 TF-2는 지상으로 승객의 집 앞으로 이동해 최대 4명까지 태운다. 여기까지는 일반 콜택시와 같다. 그러나 이후 이륙 지점으로 이동한 TF-2는 자동차에서 분리된 기체만 날아올라 목적지로 향한다. 이렇게 목적지에 도착한 기체는 다시 자동차와 결합해 최종 목적지에 도착한다.

이는 기존의 플라잉카를 여객용으로 상업화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이같은 방식으로 승객을 실어나르면 탑승 장소에 아무런 제한이 없는 '도어 투 도어'(Door to Door)가 쉽기 때문이다.



몽상(夢想)과도 같은 TF-2는 향후 현실화될 가능성이 높다. 테라푸지아가 플라잉카 개발의 선두주자이기 때문이다.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 출신들이 창업한 테라푸지아는 이미 플라잉카 ‘트랜지션’(Transition)을 개발해 공개한 바 있다.



자동차보다는 경비행기 모양을 닮은 트랜지션은 도로에서 시속 113km, 하늘에서는 185km까지 낼 수 있다. 특히 지난해 테라푸지아는 스웨덴의 볼보를 삼킨 중국 지리자동차에게 인수돼 든든한 '실탄'도 얻었다.

테라푸지아 측은 "TF-2는 향후 10년 내 개발돼 눈으로 보게될 것"이라면서 "우버(Uber)와 같은 차량공유업체가 고객으로, 오는 2028년 LA 올림픽에 운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