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자식 9명 둔 아빠, 알고보니 ‘불임’…진짜 아빠는 누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식을 9명이나 두고 행복한 결혼생활을 하던 남자가 하루아침에 돌변, 부인과 갈라섰다.

곱게 키워낸 9명 자식의 아버지가 누군지 알 수 없게 되면서다. 배신감으로 충격에 빠진 남자는 부인을 불륜으로 고발했다. 모로코에서 벌어진 일이다.

엘문도 등 외신에 따르면 문제의 남자는 최근 부인을 간통으로 고발하고 이혼을 청구했다. 모로코에서 간통은 형사처벌 대상이다.

남자는 현직 교사로 부인과는 35년간 동고동락했다. 그러면서 태어난 아이는 모두 9명. 평범하지만 행복한 인생이었던 셈이다. 하지만 행복은 최근 산산조각났다. 남자가 병원에 갔다가 청천벽력 같은 말을 듣게 되면서다.

남자에겐 남들에게 밝히기 곤란한 고민거리가 있었다. 언젠가부터 시작된 오른쪽 고환의 통증이다.

통증이 점점 심해지자 남자는 비뇨기과를 찾아가 정밀검사를 받았다. 고환은 감염상태라는 진단결과가 나왔다. 충격적인 말을 들은 건 검사결과를 설명하던 비뇨기과 의사로부터다.



의사는 "비록 통증은 얼마 전부터 시작됐을지 모르지만 감염상태는 이미 오래된 것"이라며 "평생 불임과도 관계가 있다"고 말했다. "평생 불임이었다고? 내가?" 자식을 9명이나 둔 남자는 어리둥절했지만 의사는 의학적으로 확인된 사실을 거듭 확인했다. 남자는 불임, 아기를 가질 수 없었다. 자식은 모두 자신의 친자식이 아니란 얘기였다.

남자는 부인을 간통으로 고발하면서 바로 이혼청구심을 냈다. 외신은 "남자가 9명 자식들도 책임지지 않겠다며 법정투쟁을 벌일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사진=자료사진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