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NASA “화성 땅 밟는 최초의 인류는 여성일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인류 최초로 우주 화성의 땅을 밟을 사람은 여성이 될 것이라는 예측이 나왔다(출처=123rf.com)



인류 최초로 우주의 화성 토양을 밟는 사람은 여성이 될 것이라는 예상이 나왔다.

미국항공우주국(이하 NASA) 휴스턴 존슨 스페이스 센터의 엔지니어인 엘린슨 맥인타이어는 최근 영국 BBC 라디오5와 한 인터뷰에서 “현재 내가 속한 부서의 본부장도 여성이고, 전 부장도 여성이었다. 우리는 이미 여성 우주비행사를 보유하고 있으며, 아직 달을 밟아본 여성은 없다”고 운을 뗐다.

이어 “내 생각에는 화성 땅에 서는 최초의 인류는 여성이 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존슨 스페이스 센터에는 우주선 실물 크기의 훈련 모형이 있으며, 현재 나를 포함한 여성 우주비행사들이 이곳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NASA에서 일하는 또 다른 전문가도 맥인타이어의 의견에 공감을 포했다.

우주선 비행 총감독인 에밀리 넬슨은 “여성이 화성에 도달하는 것은 시간문제가 될 것”이라면서 “일단 우리가 화성을 향해 움직이게 된다면, 화성으로 가는 우주 비행사의 전부가 남자는 아닐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어 “당연히 미래에 우주에 가는 사람 중 일부는 여성이 될 것이다. 이는 시간문제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프로그램은 NASA가 비교적 불공평하게 남성 위주로 우주 기획을 이끌어나가는 상황에서, NASA의 여성 우주인들이 어떻게 자신의 커리어를 만들어나가고 있는지를 조명하는 차원에서 기획됐다.

여성 우주비행사에 대한 역할이 점차 커지고 있음에도, 여전히 우주산업에 ‘유리천장' 존재한다는 목소리도 있다.

NASA 소속으로 여러 차례 국제우주정거장(ISS)에 탑승한 캐런 나이버그는 “내가 2000년 당시 처음 우주비행사로서 발탁됐을 때, 나는 금방이고 달에 갈 수 있을 줄 알았다. 하지만 불행히도 (여성인 우리는) 지금까지 달에 가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한편 인류 역사상 최초로 달에 착륙한 사람은 미국의 우주비행사이자 남성인 닐 암스트롱(1930~2012)이다.

사진=123rf.com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