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병마용 중에 진짜 사람이? 알고보니 코스프레 남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한 게시물로 인해 중국 네티즌들 사이에서 갑론을박이 일어났다.



지난 20일 중국판 트위터 웨이보(微博)에 중국의 고대 유물이자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이기도 한 진시황릉의 병마용 사진과 함께 한 게시글이 올라왔다.

게시물에 따르면, 병마용을 구경하던 한 노인으로 인해 병마용들 속에 실제 사람이 서 있는 것이 밝혀졌다.

사건 당일 노인은 친구와 함께 병마용에 방문했고 웅장한 병마용의 기세에 연신 감탄하며 여느 관광객처럼 사진을 찍었다. 하지만 자신이 찍은 사진을 확인하고는 이상함을 감지했다.



수많은 병마용 사이에서 유독 한 병마용의 얼굴이 눈에 띄게 명확하고 어딘가 부자연스러운 것이다. 처음에는 병마용이 원래 얼굴 생김이 모두 다른 것은 물론 복장과 표정 그리고 머리 모양까지 다르기 때문에 자신의 눈을 의심했지만, 이내 직원을 불러 확인을 요청했다.



직원이 들어가 살펴본 결과, 병마용이 아니라 실제 사람이었고, 남성은 현장에서 붙잡힌 후 병마용을 너무 사랑한 나머지 스스로 병마용 코스프레를 하고 서 있었다고 고백했다.

이 게시물이 게시되자마자 네티즌들은 “세계문화유산에 들어가서 제멋대로 행동하다니 국제적 망신이다.”라며 비난함과 동시에, “국가가 보호하는 문화재에 저렇게 일반인이 쉽게 들어갔을 리가 없다. 사진도 포토샵 같다”며 글쓴이의 자작 의문을 품고 있다.

한편, 네티즌들의 관심이 커지자 이 게시글의 사실인지 아닌지는 확인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홍다은 항저우(중국) 통신원 tourismlover@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