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상아 이어 ‘코끼리 가죽’도 먹는 중국…개체수 위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코끼리 밀렵 (사진=123rf.com)



중국인들의 코끼리 사랑은 상아에서 그치지 않는다. 최근 중국 내에서 불법으로 거래되는 코끼리 가죽의 양이 늘면서 미얀마의 코끼리 개체수가 위협받고 있다고 AFP 등 해외 매체가 24일 보도했다.

미국에 본사를 둔 야생동물 보호단체 ‘엘리펀트 패밀리‘에 따르면 최근 미얀마의 불법 코끼리 밀렵품의 최대 시장은 중국이며, 법적으로 매매를 금지하고 있는 상아뿐만 아니라 코끼리 가죽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면서 개체수가 심각하게 줄고 있다.

미얀마에서 코끼리가 주로 서식하는 숲에서는 최근 들어 연령과 성별에 관계없이 가죽이 벗겨진 채 죽은 코끼리가 자주 발견되고 있다.

밀렵으로 코끼리를 죽이고 벗겨낸 가죽은 중국 시장으로 넘어가 다양한 용도로 판매되고 있다. 일부 중국인들은 단단하고 거친 코끼리 피부를 말린 뒤 갈아서 먹으면 복통이나 피부병에 효과가 있다고 믿으며, 가죽을 이용해 붉은 빛이 도는 구슬이나 팬던트 등을 만들기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코끼리 가죽으로 만든 약이나 액세서리는 주로 인터넷에서 손쉽게 구매가 가능하다.

‘엘리펀트 패밀리’ 관계자인 벨린다 스튜어트-콕스는 “미얀마의 코끼리 개체수가 매우 빠르게 줄어들고 있다”면서 “현재 중국 내에서 이를 판매하는 판매자들을 대상으로, 판매하고 있는 코끼리 가죽 상품이 어떻게 만들어지는지 등을 알려주는 교육을 펼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미얀마는 태국에 이어 코끼리 개체수가 가장 많은 지역으로 꼽힌다. 약 2000마리의 야생 코끼리가 남아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AFP는 미얀마 정부의 감시가 허술하고 밀렵업자들이 많아 미얀마가 세계 야생동물 매매 거래의 핵심 허브가 됐다고 지적했다.



미얀마 세계야생동물기금의 지난해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 국경지대 암시장에서는 코끼리 가죽이 1㎏ 당 120달러(약 13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10년 전에는 1㎏ 당 10~20달러에 팔렸다.

사진=123rf.com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