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와우! 과학] 美 연구진, 개처럼 행동하는 AI(인공지능) 개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123rf.com

▲ 사진=미국 워싱턴대학교



미국 워싱턴대학교연구진이 알렌 AI연구소와 손잡고 실제 개처럼 행동하고 반응하는 인공지능(AI)를 개발하고 있다고 MIT 테크놀로지 리뷰(MIT Technology Review)가 최근 전했다.

공동 연구진이 개발 중인 것은 특정한 환경에서 개와 비슷한 방식으로 반응하고 행동할 수 있는 AI 시스템이다. 사람과는 다른 신경반응계를 가진 동물의 독특한 행동반응을 연구하고 이를 AI 알고리즘으로 구축하는 것이 연구의 목표다.

연구진은 이를 위해 개에게 미니 캠코더인 고프로(GoPro) 및 마이크와 센서 등을 머리, 몸통 꼬리 곳곳에 부착한 뒤 자유롭게 공원에서 뛰어놀게 하고 데이터를 수집했다. 특히 움직임을 미리 예측하는 데이터 수집에 집중했다.

이는 예컨대 개가 눈앞에서 다람쥐와 같은 다른 동물을 발견했을 때 내는 소리나 행동, 그리고 그 다음에 보일 행동 등을 미리 예측할 수 있는 딥러닝 시스템을 개발하기 위함이다.

이와 동시에 연구진은 총 2만 4500개의 비디오 프레임을 수집하고 이를 면밀하게 분석했다. 해당 비디오는 신체의 각 부위 별 움직임의 데이터를 보다 더 정확하게 수집하고 파악할 수 있도록 돕는다.

이렇게 수집한 데이터는 실제 개처럼 움직이고, 행동을 예측하고, 다음 행동을 예측하는 AI가 탑재된 동물 로봇을 제작하는데 활용될 예정이다.

실제로 이렇게 만든 알고리즘을 테스트 한 결과 기대수준을 넘어 선 결과를 도출해냈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연구진은 “원숭이 등 다른 동물의 행동 분석을 이용한 데이터를 더 많이 수집할 예정”이라면서 “이 AI 알고리즘이 동물 등 생명체의 시각 및 행동을 이해하고 분석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해당 글이 실린 ‘MIT 테크놀로지 리뷰’는 MIT가 발행하는 기술 분석 잡지이자 미래기술과 관련해 가장 저명한 간행물로 평가받는다.

사진=123rf.com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외계인·U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