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연못에 원숭이 밀어버린 中관광객, 원숭이 떼에 보복당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연못에 원숭이 밀어버린 中관광객, 원숭이 떼에 보복당해



“내가 원하지 않는 바를 남에게 행하지 말라”는 공자의 명언은 우리 인간에게만 해당하는 게 아닌 듯싶다.



최근 중국의 한 사찰에서 한 남성 관광객이 이곳에 거주하는 야생 원숭이 한 마리를 골탕 먹이려고 했다가 동료 원숭이들에게 보복을 당하는 사건이 일어났다.

24일 중국 매체 ‘베이징시간’(北京时间)에 따르면, 이 사건은 중국 푸젠성 취안저우 더화현에 있는 사찰 시톈쓰(西天寺)에서 발생했다.

신원이 밝혀지지 않은 이 남성은 최근 이 사찰에서 재미로 연못 바로 옆 난간에 앉아 있던 원숭이 한 마리를 뒤에서 밀어 물에 빠뜨리려고 했다.

그 모습에 주위에 있던 다른 관광객들은 웃음을 터뜨렸지만, 당하는 원숭이는 화가 머리끝까지 난 것 같다.

원숭이가 확실히 물에 빠졌는지는 알 수 없지만 남성에게 떠밀려 떨어진 뒤 곧바로 뛰어 올라온 것이다.

이에 깜짝 놀란 이 남성은 전력을 다해 도망쳤고 원숭이는 그의 뒤를 쫓는다.

영상에는 나오지 않지만 남성은 사찰 안으로 도망쳤고 원숭이 몇 마리가 그를 따라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사찰 관계자는 “원숭이 몇 마리가 남성을 공격했지만, 손을 제외하고는 몸에 별다른 상처를 입지 않았다”면서 “안에 있던 사람들이 그를 돕기 위해 원숭이들을 쫓아냈다”고 말했다.



이 남성은 이후 원숭이들에게 공격을 당했다고 밝히면서 얼굴과 손바닥에 피가 난 모습을 사진으로 찍어 SNS에 공유했다.

한편 시톈쓰에 사는 원숭이들은 중국의 국가 2급 보호동물로 지정된 야생 동물로, 자의식이 강하고 힘도 꽤 센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데일리메일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