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복권 10억원어치 산 ‘복권 중독男’의 최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복권을 구입하는데 10억원 이상을 쓴 중국의 쉬씨(41), 사진=163.com



무려 10억 원이 넘는 금액을 복권 사는데 쓴 남성이 방화죄로 법의 심판을 받게 됐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의 25일 보도에 따르면 쉬차오(41)라는 이름의 남성은 2010년부터 7년간 꾸준히 복권을 구입해 왔다.

쉬씨가 7년간 복권 구입에 쓴 금액은 무려 600만 위안, 한화로 10억 2450만원에 달하며, 한번에 최대 2만 위안(약 342만원)까지 소비하기도 했다.

그는 복권을 살 돈을 마련하기 위해 자신의 집을 판 것은 물론이고, 그의 부모님 소유였던 부동산 3채도 팔아치운 것으로 알려졌다.

쉬씨가 7년간 복권을 사면서 당첨이 되기도 했는데, 당첨금이 가장 높았던 복권은 4년 전 구입했던 100만 위안(한화 1억 7000만원) 상당의 것이었다. 하지만 이 당첨금 역시 복권을 사는데 다시 탕진했다. 

히지만 그는 이러한 사실을 어느 누구에게도 발설하지 않았다. 심지어 자신의 아내에게도 말하지 않았고, 아내는 남편의 ‘복권 중독’에 지쳐 결국 이혼했다.

상당한 금액의 당첨금을 받고도 복권에서 헤어 나오지 못한 그는 지난해 10월 결국 직장에서 해고됐고, 이후에도 복권을 사기 위해 상하이 푸둥의 한 매장 주인에게 돈을 빌리기도 했다.

사건은 그가 빌린 돈을 갚지 못하자 복권 매장이 판매를 거부하면서 발생했다. 복권을 팔지 않겠다는 매장 측에 화가 난 쉬씨는 결국 매장에 불을 지른 뒤 방화죄로 경찰에 체포됐다.

그가 복권에 빠진 정확한 이유는 밝혀지지 않았으며, 방화를 저지른 것은 분노에 이기지 못해 스스로 목숨을 끊기 위해서였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쉬씨는 최근 열린 재판에서 방화죄로 징역 4년형을 선고받았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