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휴대폰 매장에 돌진한 차…운전자는 바로 강아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중국에서는 강아지 한 마리가 탄 전동 삼륜차가 휴대폰 점포에 돌진해 유리문과 물건을 부수는 황당한 사건이 발생했다.

펑파이신문은 지난 22일 오전 중국 장쑤(江苏)성 타이싱(泰兴)의 한 휴대폰 매장에 갑자기 전동 삼륜차가 대문을 부수고 돌진했다고 전했다. 삼륜차는 쏜살같이 들이닥쳐 물품 진열대를 들이받은 뒤 멈춰 섰다. 놀란 매장 점원이 일어서 삼륜차 안을 살폈지만, 삼륜차 안에는 사람이 아닌 강아지 한 마리만 보였다.

알고 보니 전동 삼륜차는 근처 과일가게 주인의 것으로 주인이 열쇠를 그대로 꽂아둔 채 삼륜차를 세워두고 내렸다. 주인은 가게 일을 보느라 삼륜차에 신경을 못 썼고, 그 사이 강아지는 삼륜차에 올라타 놀다가 실수로 가속 페달을 밟았다. 결국 전동차는 그대로 휴대폰 점포로 돌진해 사고를 일으켰던 것이다.



다행히 인명 피해가 없어 경찰이 출동하지는 않았고, 전동차 주인은 휴대폰 매장 주인과 협상을 통해 피해를 보상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강아지가 일으킨 황당한 전동차 사고는 휴대폰 매장 내 CCTV에 고스란히 녹화되어 인터넷에 유포됐다. 이 동영상은 순식간에 전파되면서 ‘강아지가 일으킨 교통사고’로 유명세를 탔다.

사진=펑파이신문

이종실 상하이(중국)통신원 jongsil74@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