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엉덩이만 큰 브라질판 바비인형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브라질판 바비인형이 본격적인 판매를 앞두고 논란에 휘말렸다.

브라질 국민이 '꿈꾸는' 환상적인 몸매를 가졌다는 게 인형 제작사 측의 설명이지만 신체의 특징이 너무 부자연스럽다는 게 인형에 대한 지배적 반응이다.

시판이 예고된 인형의 이름은 '미스붐붐 인형'. 미스붐붐은 매년 브라질에서 열리는 엉덩이 미인대회의 명칭이다. 이 대회의 우승자는 1년간 '미스붐붐' 타이틀을 갖게 된다. 논란이 되고 있는 부분은 이 인형의 가슴과 엉덩이다.

얼굴은 세계적으로 널리 알려진 바비인형과 매우 흡사하지만 가슴과 엉덩이는 유난히 돌출돼 있다.

특히 엉덩이는 '미스붐붐'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유난히 크다. 제작사는 "브라질 국민이라면 모두가 원하는 몸"이라며 인형이 이상적인 체형을 갖고 있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인형의 사진을 본 누리꾼들의 생각은 다르다.

신체적 특징을 부풀려도 너무 부풀렸다는 게 브라질 누리꾼들의 평판이다. 게다가 가는 다리는 그저 일자로 쭉 뻗어 있어 브라질 국민이 이상적으로 생각하는 체형과는 거리가 멀다는 지적이 쇄도하고 있다.

한 누리꾼은 "바비인형도 신체비율이 문제지만 '미스붐붐'은 특정 부위만 강조한 디자인이 낙제점 수준"이라고 질책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그저 엉덩이만 크면 된다는 엉터리 발상의 산물"이라며 "브라질 국민은 절대 저런 체형을 원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제작사 측은 전혀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큰 엉덩이를 선호하는 브라질의 미적 정서를 잘 드러낸다며 인형이 히트를 칠 것이라고 잔뜩 기대하고 있다. 인형을 만든 디자이너 카카우 올리베르는 "어차피 인형을 살 사람들은 미스붐붐을 사랑하는 성인들이 될 것"이라며 "판매에 전혀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형적 신체특징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인형 미스붐붐은 미스붐붐 주최 측으로부터 라이센스를 얻어 제작됐다.

인형은 올해 8월부터 시작될 미스붐붐 대회에서 출전자들이 입게 될 노란색 수영복을 입고 있다. 가격은 아직 미정이다.

사진=뉴헤럴드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