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제물로 바쳐진 어린이만 최소한 160명…사상 최대 규모 유적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제물로 바쳐진 어린이만 최소한 160명…사상 최대 규모 유적 발견



남미 페루에서 제물로 바쳐진 어린이들의 유골이 대량으로 발굴됐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지금까지 확인된 유골 수를 보면 사상 최대 규모로 추정된다.



내셔널지오그래픽에 따르면 어린이 유골이 다수 발견된 곳은 페루 북부 리베르타드의 절벽을 낀 해안가로 ‘우안차키토-라스라마스’라고 불리는 곳이다.

발견된 어린이 유골은 최소한 140구. 모두 5살에서 14살 사이의 어린이로 추정된다.

내셔널지오그래픽은 “아즈테카문명과 마야문명, 잉카시대에도 사람을 제물로 바친 종교의식이 성행했지만 이번에 확인된 제물 유적은 아메리카는 물론 세계적으로도 전례를 찾기 힘든 역사상 최대의 규모”라고 밝혔다.

내셔널지오그래픽에 따르면 아이들이 제물로 바쳐진 건 지금으로부터 550년 전 차무제국이 번성했을 때로 추정된다.

제물이 된 아이들을 죽인 후 심장을 꺼낸 듯 가슴을 연 흔적이 남아 있는 유골이 많았다.

유적지에선 라마 200마리의 유골도 함께 발굴됐다. 제물로 바쳐진 라마들 역시 나이는 18개월 전후로 대개 어린 동물들이었다. 라마도 아이들과 함께 신에게 바쳐진 제물이었다는 게 발굴에 참여한 고고학자들의 설명이다.

우안차키토-라스라마스에서 처음으로 제물로 희생된 것으로 추정되는 어린이 유골이 발견된 건 2011년이다. 신전으로 사용된 것으로 보이는 시설물 유적에서 어린이 유골 42구, 라마 유골 76개가 발견됐다.

이후 2016년까지 발굴작업이 계속되면서 제물로 희생된 어린이와 라마의 수는 눈덩이처럼 불어났다.

제물로 희생된 어린이들은 신전 인근의 무덤에 안장됐다. 바다를 바라보는 방향으로 묻힌 게 특징이다. 반면 라마들은 안데스산맥을 바라보며 땅에 묻혔다.

발굴에 참여한 한 관계자는 “(제물을 바치는 의식이 마지막까지) 매우 체계적으로 진행된 사실을 보여주는 대목”이라고 설명했다.

사진=캄비오16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