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35년 만에 생모 찾은 남성, 하프 마라톤에서 깜짝 만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35년 만에 만난 모자(母子)가 처음으로 포옹을 하고 있다.



수년 동안 자신의 뿌리를 찾아온 남성과 그를 입양보낼 수 밖에 없었던 생모가 미국의 한 마라톤 대회에서 극적으로 상봉했다.



6일(이하 현지시간)미 피츠버그 지역 방송사인 WTAE-TV는 오하이오 주 출신의 스티브 스트런(35)과 그의 친엄마 스테이시 페의 깜짝 만남을 소개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태어나자마자 입양된 스트런은 늘 자신의 친부모가 누군지 궁금해왔다. 홍수로 자신의 출생기록을 잃은 그는 몇년 간 생모를 찾아왔지만 매번 막다른 길에 봉착할 뿐이었다.

그러다 지난해 11월에 발효된 새 법을 통해 그는 자신의 출생 증명서를 재요청할 수 있게 됐고, 자신이 수집한 단서들을 끼어 맞춰 지난 달 16일 친모를 찾아냈다. 하지만 스트런은 만나지 못했던 오랜 시간만큼이나 친어머니에게 특별한 선물을 해주고 싶었다.

마침 그는 어머니가 은퇴군인 지원 단체인 ‘팀 레드, 화이트 앤 블루’(Team RWB) 피츠버그 지부의 일원으로 피츠버그 하프 마라톤에 참가한다는 사실을 알게됐다. 놀랍게도 은퇴 군인이자 같은 단체의 오하이오 지부 일원이었던 스트런. 그는 다음날 피츠버그 지부장에게 연락해 도움을 요청했다.

피츠버그 지부 사람들은 스트런에게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특히 스트런이 쓴 카드를 페에게 전달했는데, 장성한 아들은 어머니가 카드를 읽는 사이 눈 앞에 섰다. 이를 전혀 예상치 못한 페는 자신의 아들임을 깨닫고 두 팔로 얼싸안은 채 눈물을 흘렸다.

▲ 자신의 친 아들이 나타나자 깜짝 놀란 페.



페는 “15살 때 아들을 가졌지만 주위의 만류로 입양보냈다. 이제서야 안아볼 수 있게 됐다”며 “어떤 이유에서든 자신의 아이를 포기한 부모들이 희망을 잃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북받치는 울음을 삼켰다.

스트런 역시 “모두들 도와주신 덕분에 1만 2075일만에 어머니를 만났다. 영화에서나 보았던 일이 내게 일어났다. 모든 것이 완벽했다”는 소감을 밝혔다.

▲ 두 사람은 함께 마라톤을 완주했다.



사진=WTAE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