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카니예 웨스트와 협업한 브랜드, 신규 출점 45분만에 문 닫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카니예 웨스트가 협업한 브랜드의 출점식은 보기좋게 고객의 무관심을 받았다.



카니예 웨스트(40)와의 협업 제품으로 기대를 모았던 스포츠웨어 브랜드 투타임즈유(2XU)가 호주 시드니 출점식을 한지 단 45분 만에 문을 닫았다.



11일(이하 현지시간) 호주 최대 언론매체 페어팩스 미디어는 지난 5일 시드니 옥스퍼드 거리에 새롭게 들어선 투타임즈유 매장에 고객들이 한 명도 나타나지 않아 신규 출점이 사실상 중단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투타임즈유는 미 유명 래퍼 카니예 웨스트와 협업한 제품인 네오프렌 소재의 레깅스(약 59만원)와 바이크용 반바지(약 53만원)를 구입하려는 고객들로 가게가 장사진을 이룰 것으로 예상했다. 카니예의 아내 킴 카다시안은 인스타그램에서 남편이 콜라보한 제품을 인스타그램에 홍보하기도 했다.

그러나 개점식에 고객들이 나타나지 않자 경영진은 한시간도 지나지 않아 행사를 접었다. 투타임즈유 대변인은 “고객의 부족으로 가게 문을 닫은 것이 아니라 회사 본사로부터 운영상의 방향 전환이 있었다. 그래서 불행히도 행사가 취소됐다”는 입장을 밝혔다.

▲ 썰렁한 출점 행사 당일의 모습.



이로써 해당 스포츠웨어는 이제 투타임즈유의 온라인 상점에서만 구매가능하며, 정확한 출시일은 아직 발표되지 않았다.

현지언론은 실망스러운 출점식이 일어난 배경에 대해 최근 카니예가 소셜 미디어에서 물의를 일으키는 공개적인 발언들로 논란이 됐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카니예는 지난 1일 미국 TMZ대담 프로그램에 출연해 "흑인이 노예제를 선택했다"는 주장을 했다가 대중의 큰 반발을 샀다. 지난 달에는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MAGA)라는 문구가 적힌 빨간 야구모자 사진을 올리며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지지 선언을 해 진보성향의 사람들이 많은 할리우드에서 빈축을 샀다.

사진=페어팩스 미디어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