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최고최초+] 높이 24m ‘남반구 관측 사상 가장 큰 파도’ 관측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남극해에서 관측된 높이 23.8m의 거대한 파도 (사진=로이터)



거센 폭풍이 몰아친 남극에서 높이 약 24m에 달하는 거대한 파도가 관측됐다. 이는 남반구에서 관측된 파도 중 가장 큰 것으로 기록됐다.

미국 과학전문매체인 라이브사이언스 등 해외 매치의 11일 보도에 따르면, 뉴질랜드 현지 시간으로 9일 밤 자정경, 남극 연안 캠벨 아일랜드 부근에 있는 부표에 의해 높이 23.8m의 파도가 관측됐다.

해당 부표는 해양학 및 기상학 분야의 현지 컨설팅 전문업체인 ‘멧오션솔루션스’가 띄워 놓은 것이며, 해당 부표를 관리·담당하는 전문가 톰 듀런트 박사는 이번 파도를 두고 “매우 놀라운 사건이었다”고 평가했다.

듀런트 박사에 따르면 이번 폭풍은 남극해의 극한의 기상 조건에서 파도의 역학을 이해하는데 상당한 도움이 되며, 남극해에서는 높이가 25m가 넘는 ‘괴물 파도’가 일어나기도 한다.

한편 남대양으로 불리는 남극해는 악천후 및 거대한 파도로 악명이 높다.

이번에 관측된 파도 역시 높이가 약 24m로, 약 7층 건물의 높이에 해당한다. 이보다 파도가 더 높을 경우 소형 선박은 운항이 불가능하거나 매우 치명적인 사고가 발생할 수도 있다.

일부 선원들은 남극해의 높은 파도를 두고 ‘액체 히말라야’라고 부르기도 할 정도. 올해 1월에는 한 뉴질랜드 해군 함정이 남극해를 지나던 중 건물 6층 높이에 달하는 파도를 만난 장면의 동영상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거대한 파도는 함정을 일순간 집어삼키고, 이는 마치 잠수함을 타고 있는 것과 같은 착각을 불러일으켰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