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교통체증 짜증난 일론 머스크, ‘지하 초고속 터널’ 만들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기차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지난 10일(현지시간)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하 터널 교통 시스템’의 첫 번째 터널이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지하에 거의 완공 상태”라고 밝혔다. 또한 머스크 회장은 완성형으로 보이는 터널 영상도 함께 공개했으며 최종 승인을 받는 동안 일반인 무료 탑승 기회도 제공하겠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4월, 머스크 회장은 지하 터널을 이용한 차량 자동 이동 교통시스템에 대한 구상을 벤쿠버 TED 강연에서 공개한 바 있다. 차량을 ‘전기 썰매’ 판 위에 올리면 엘리베이터를 이용해 지하터널로 내려서 목적지 부근까지 빠르게 옮긴다는 것. 게다가 이 시스템은 자율주행 시스템으로 운영되기 때문에 운전자는 운전대를 잡지 않아도 되는 것이 장점이다. 예상 속도는 200km/h 이상이 될 전망이다.



머스크 회장이 이같은 시스템을 구상하게 된 것은 '교통체증이 너무 짜증나서'다. 미국에서 도심 정체가 가장 심한 도시 중 한 곳인 LA에 거주 중인 머스크 회장은 2016년 말, 트위터에 “교통체증이 날 바보로 만든다. 땅파는 기계를 만들어서 파야겠다”고 글을 올린 바 있다. 날아다니는 자동차가 아닌 지하를 선택한 이유로는 “하늘을 나는 자동차는 시끄러울 수 있고, 한 무더기의 자동차가 머리 위를 날아다니는 건 불안감을 줄일 수 없다”고 했다.

이후 머스크 회장은 실제로 터널 굴착회사 보링 컴퍼니(The Boring Company)를 설립하고 지하에 거대한 땅굴을 뚫어 초고속 자율주행차를 운행하는 계획을 실천에 옮겼다. 보링컴퍼니는 지난해 캘리포니아주와 메릴랜드주에서 터널 굴착 허가를 받아 공사가 진행 중인 상태다.



보링컴퍼니가 지난 12월 발표한 지도에 따르면, LA의 지하 터널 네트워크는 롱비치 공항, 다저스 스타디움, 셔먼 오크, 산타 모니카 등 LA 전체를 연결할 것으로 보인다.

머스크 회장은 "새로운 교통 시스템이 정착되기까지 무료로 운행할 계획으로 정착된 이후에는 유료로 전환된다"면서 “유료 요금은 보행자나 자전거 이용자의 경우, 버스 티켓보다 적은 비용을 낼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이 경우 보행자는 자차가 아니라 최대 16명이 탑승 가능한 공동 탑승 차량을 이용하게 된다.

고혜지 기자 hjk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