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中판 우버 운전기사, 여승무원 살해 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중국판 ‘우버’ 디디추싱 운전기사, 여성승객 피살 사건 논란



4억 5000만 명의 이용자를 가진 중국 최대 차량공유 서비스 기업 ‘디디추싱’의 운전기사가 여성 승객을 살해한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안긴 가운데, 용의자가 숨진 채 발견돼 현지 경찰이 추가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신화통신 등 현지 언론의 14일 보도했다.

사건은 지난 6일 허난성 정저우에서 디디추싱 플랫폼을 이용해 카풀서비스를 이용한 항공사 여승무원이 주검으로 발견되면서 시작됐다. 현지 공안에 따르면 윈난성 샹펑항공 소속 여승무원인 리(李.21)모씨는 정저우 공항에서 집으로 가기 위해 디디추싱의 카풀서비스 차량에 탔다가 하의가 벗겨지고 가슴과 배 등에 치명적인 자상을 입은 채 발견됐다.

공안은 카풀차량 운전기사 류(劉)모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류씨 검거에 주력했다.

사건 발생 후 5일 여가 지난 11일 오후, 현지 경찰은 정저우의 한 강에서 시신이 발견됐다는 제보를 받고 출동해 조사를 벌인 결과, 시신은 용의자로 지목된 류씨인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해당 사건을 조사하는 동시에, 류씨가 숨진 사건 현장의 사진을 인터넷에 퍼뜨린 5명을 검거하고 구금조치 했다. 숨진 류씨의 시신이 담긴 해당 사진은 SNS를 통해 현지에서 빠르게 퍼져나가고 있는 상황이다.

디디추싱은 용의자 류씨의 사망과 관련한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는 가운데, 12일부터 일주일 간 전국에서 도시간 카풀 서비스를 중단하고 차량과 등록 운전기사 간 불일치 문제 등을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디디추싱은 “용의자 류씨가 보안 검증을 통과한 아버지의 계정을 이용한 것으로 드러났다”면서 “이는 자사 얼굴인식 프로그램의 오류 때문에 발생한 일”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디디추싱 피살 사건과 관련한 유사 사건도 재조명되고 있다. 2016년 5월 광둥성 선전시에서는 디디추싱의 서비스를 이용한 24세 여성 교사가 피살됐다. 당시 선전시가 차량호출 기사를 전수 조사한 결과, 3086명에게서 약물사용 등 심각한 형사 전과를 확인한 바 있다.



중국판 ‘우버’(Uper)로 불리는 디디는 2015는 인터넷 기업인 텐센트가 투자한 디디다처(滴滴打車)와 알리바바가 투자한 콰이디다처(快地打車)가 합병해 탄생한 회사로, 2016년에는 우버 차이나와 합병하면서 사실상 중국내 차량 호출과 공유 서비스를 독점하고 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