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호기심에 죽을 뻔…두리안 냄새에 기절한 고양이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고양이 두두를 충격과 공포로 몰아넣은 열대과일, 두리안.



달콤한 맛은 좋지만 고약한 냄새를 어찌할 수 없는 과일이 있다. 바로 ‘열대 과일의 왕’ 두리안이다.



14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중국 베이징에 사는 수컷 고양이 ‘두두’가 두리안 냄새를 처음 맡은 후 의식을 잃고 기절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두두는 자기 앞으로 의문의 과일 상자가 가깝게 다가오자 약간 겁에 질린 얼굴을 보였다. 그러나 궁금한 것을 못참고 결국 자신의 호기심에 지고 말았다.

상자 속에 담긴 과일의 냄새를 한모금 들이마셨고, 태어나 처음맡는 톡쏘는 특이한 냄새에 결국 휘청거리다 뒤로 쓰러졌다. 충격과 공포로 눈을 감지못한 채 기절한 듯한 두두는 잠깐 동안 정신을 차리지 못했다.

▲ ‘이게 무슨 냄새지?’

▲ 두리안 냄새를 맡은 후 뒤로 쓰러진 두두.



주인 니우 샤오야오는 “두두에게 두리안을 주면 어떻게 반응할지 알고 싶어서 두두 앞에 두리안을 가져다대보았다”며 “아연실색한 두두가 웃기면서도 사랑스러웠다”고 밝혔다.

고양이 두두를 충격에 빠뜨린 두리안의 냄새는 세계적으로도 유명하다. 일부 아시아 지역에서는 두리안이 공공장소나 대중교통에 반입 금지 품목으로 지정되어 있으며, 지난 달 호주의 한 대학에서는 두리안 냄새가 화학약품 또는 가스 유출로 오인돼 학생 500명이 긴급대피하는 사태가 일어나기도 했다.

한편 해당 영상을 시청한 네티즌들은 “가엾은 고양이가 고문을 당했다. 인간의 호기심이 고양이를 죽일 뻔했다”거나 “재미있긴 하지만 잔인하다. 민감한 코를 가진 고양이도 그 근처에 가고 싶지 않았을 것”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사진=유튜브 캡쳐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