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와글와글+] 인스타그램, ‘출산 사진 금지’ 제재 풀었다…당신 생각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123rf.com



엄마 뱃속에서 10개월간 자란 아기가 세상에 나오는 순간을 담은 사진은 더 없이 축복이 가득하고 신비로운 느낌을 주지만, 누군가에게는 다소 거부감이 느껴질 수 있다.

호주에서 출산전문 사진작가로 활동하는 세레나 롤라슨(39)은 산모와 가족의 요청을 받아 한 생명이 세상으로 나오는 순간을 카메라에 담아왔다.

롤라슨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해당 사진들을 올리고 많은 이들과 축복의 순간을 공유하고자 했지만 쉽지 않았다. 인스타그램 측이 해당 사진들을 ‘자극적이고 선정적이며 폭력적인’ 모습을 담고 있다는 이유로 수도 없이 계정 로그인 금지나 강제 사진 삭제 등의 조치를 받았기 때문이다.

롤라슨은 인스타그램을 상대로 꾸준히 의견을 개진했다. 누군가에게는 다소 불편할 수 있지만 생명이 탄생하는 순간은 더 이상 자극적이거나 선정적인 것이 아니라는 뜻을 피력했다.

2011년부터 출산 전문 사진작가로 활동해오며 네 아이를 키우고 있는 롤라슨은 “내가 찍은 상당수의 사진들은 SNS에서 삭제되거나 금지될지도 모른다는 두려움 때문에 게시할 수 없었다. 일부 게시한 사진들은 강제로 삭제되어 왔다”면서 “인스타그램 정책상 이러한 사진들은 과도한 신체 노출 등으로 외설스러운 음란물에 불과했다”고 전했다.

이어 “하지만 이런 이미지들은 출산을 성적 대상화 하는 것이 아니다. 출산이라는 것 자체는 매우 자연스러운 과정이며, 이러한 모습을 담은 사진들은 교육적일 수 있다”면서 “이 사진들을 금지함으로써, 인스타그램은 출산의 현실에 대해 여성들을 교육하고 이것이 두려워할 일이 아니라는 것을 보여주는게 옳지 않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롤라슨은 인스타그램에 이러한 사진들을 게재할 수 있도록 정책을 변화해달라고 요청했고, 지난해 12월부터 시작한 청원운동에는 2만 3000명 이상이 참여했다.

이러한 의견을 접한 인스타그램은 이번 주 해당 이미지들을 더 이상 차단시키지 않을 것이라고 공식 발표했다.

한편 SNS에 출산관련 사진을 올리는 것을 두고 제재를 가한 것은 인스타그램뿐만은 아니다.

지난해 12월 페이스북은 대만에서 산부인과를 운영하는 한 의사가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출산 장면이 찍힌 사진을 게재하자, 페이스북이 음란 사진을 찾아내고 이를 자동으로 삭제하는 필터 시스템을 적용, 해당 사진을 삭제했다.



당시 현지에서는 여성이 출산 과정이 음란한 것은 아니라며 페이스북을 비난하는 의견과 여성이 아이를 출산하는 장면이 매우 아름다운 것은 사실이나 (문제의 사진이) 너무 적나라해서 놀랐다. 누구나 이러한 사진을 아무렇지 않게 볼 수 있는 것은 아니라며 의사의 행동을 지적하는 의견이 공존했다.

사진=123rf.com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