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성 승객 가슴 훔쳐본 택시 운전사의 최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수석에 탑승한 여성 승객의 가슴을 훔쳐본 운전자가 결국 법의 심판을 받았다.   

지난 16일(현지시간) 중국 영자매체 상하이스트는 쓰촨성 중남부에 있는 도시 러산에서 벌어진 성추행 사건을 전했다.

사건이 벌어진 것은 지난 15일 오전. 이날 허(43)씨라는 이름으로만 알려진 택시 운전사는 한 여성 승객을 조수석에 태웠다. 이후 목적지에 도착한 여성 승객이 지갑을 열어 현금을 찾는 사이 운전자 허씨는 응큼한 속내를 곧장 행동으로 옮겼다. "너무 아름답다"며 여성 승객의 상의를 손가락으로 내려 가슴을 훔쳐본 것. 이에 당황한 여성은 화를 내며 택시에서 내리지만 사건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택시 내 블랙박스에 문제의 영상이 고스란히 촬영돼 있었던 것. 이 영상은 이날 오후부터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 등을 통해 순식간에 퍼져 나갔으며 이에 현지 경찰이 곧장 수사에 나섰다. 경찰은 "문제의 택시 운전자를 체포했으며 10일 간 구류에 처해질 것"이라면서 "택시면허는 곧바로 취소됐다"고 밝혔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