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중국] “집중!”…中 교실까지 파고 든 안면인식 기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중국 항저우의 한 학교에 설치된 안면인식용 카메라



세계 최고 수준을 자랑하는 중국의 안면인식 시스템이 학생들의 교실까지 파고들었다.

중국 뉴스포털 시나닷컴의 지난 16일 보도에 따르면, 최근 저장성 항저우의 한 중학교 교실 칠판 위에는 학생들의 일거수일투족을 살필 수 있는 카메라 3대가 설치됐다.

이 카메라들은 해당 학교의 ’행동관리 시스템이 장착된 스마트 교실‘을 만드는 계획의 일환으로, 실시간으로 학생들의 표정과 정보를 관찰하고 전달하는 역할을 한다.

학교 측의 설명에 따르면, 이 카메라들은 중국 내에서 활발하게 활용되는 안면인식 기술의 업그레이드 버전으로, 학생들의 표정을 관찰하고 이를 읽어내는 ‘능력’을 가지고 있다.

여기에는 표정을 읽을 줄 아는 프로그램이 장착돼 있어 학생들이 수업에 얼마나 집중하고 있는지, 수업에 얼마나 흥미를 느끼는 지 등을 분석해낸다.

예컨대 각각의 학생들의 얼굴 표정과 이름을 기록한 데이터베이스와 현재 학생의 표정이나 눈동자 움직임 등을 비교분석한다. 이를 통해 학생이 얼마나 집중하고 있는지가 교무실의 모니터 상에 나타난다.

학교는 이러한 자료를 토대로 특정 학생이 어떤 시간에 주로 집중을 못하는지, 어떤 교사의 수업시간에 학생들의 집중력이 떨어지는지 등을 파악할 수 있다.

해당 학교의 니즈위안 교장은 “이 시스템을 이용하면 학생들이 수업시간에 얼마나 집중하는지, 마음이 딴 곳에 있는 학생이 누구인지 금방 알아볼 수 있다”면서 “이는 학생들이 더 잘 배우고 교사들이 더 잘 가르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기대했다.

학생들 사이에서는 다소 의견이 엇갈렸다. 한 학생은 “카메라가 설치된 교실에 들어가 봤는데, 기분이 썩 좋지 않았다. 알 수 없는 눈들이 끊임없이 날 지켜보는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또 다른 학생은 “교실에 있는 학생들 모두가 집중하는 느낌이었고, 이를 통해 (수업의 질이) 향상되는 것을 느꼈다”고 밝혔다.



한편 2015년부터 인구 모니터링을 위해 안면인식 기술을 사용해 온 중국에서는 무면허 운전자나 테러 용의자 등 범죄자 검거를 위해 개발됐으며, 현재는 사회·경제 분야부터 문화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곳에서 시스템이 활용되고 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