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책만 보면 코피 쏟는 희소병 소년, 결국 학업중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책만 펼치면 코피를 쏟아 학업을 중단할 수밖에 없는 소년이 있어 화제다.

계면신문(封面新闻)은 24일 중국 지난(济南)에 사는 12살 소년 샤오텐(小田)의 사연을 소개했다. 샤오텐은 "공부만 하면 코피가 나와서 책을 다 적신다”고 말했다. 그래서 수업을 시작하면 바로 화장실로 달려가야만 한다. 결국 현재 학업을 중단하고, 휴학 상태다.

실제로 타이머를 켜고 샤오텐 군에게 책을 읽도록 하자, 1분 만에 코피가 흘렀다.

그의 모친은 “4년 전부터 날씨가 건조하면 아이가 줄곧 코피를 흘리다가 봄이 되면 나아지곤 했는데, 지난해 말부터는 증세가 심해졌다”고 전했다. 코피의 양도 많아진 것은 물론 빈도도 잦아졌다.



한 시간 동안 책을 보면 4번가량 코피가 쏟아진다. 하루에만 20여 차례씩 코피를 쏟는다. 병원에서 혈소판, 응혈, CT 검사, 뇌 MRI 등 검사를 샅샅이 했지만, 모든 수치가 정상이었다.

그나마 중의약을 먹으면 상태가 다소 호전되었다. 하지만 여전히 공부만 하면 코피가 흐른다. 공부하고 싶어도 할 수 없는 샤오텐은 그저 평범한 다른 친구들처럼 책을 보는 것이 간절한 소원이다.

사진=계면신문

이종실 상하이(중국)통신원 jongsil74@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