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우주를 보다] 큐리오시티, 화성 표면에 다시 구멍을 뚫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항공우주국(NASA)의 화성탐사 로버 큐리오시티가 화성 지표면에 구멍을 뚫는 미션을 재개했다.

캘리포니아에 있는 NASA 제트추진연구소는 큐리오시티가 ‘덜루스’(Duluth)로 불리는 암석에 구멍을 뚫는 미션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번 미션은 새롭게 개발된 굴착 기술을 시험하기 위한 것이다.

큐리오시티는 2013년에도 화성 표면에 구멍을 뚫어 화성의 암석 및 암석 가루를 채취하기 위한 미션을 시도한 바 있다. 하지만 2016년 12월 드릴에 장착된 모터가 작동을 멈추면서 NASA는 새로운 드릴 기술을 개발해야 했다.

NASA는 큐리오시티의 로봇 팔 끝에 장착된 드릴을 업그레이드 하는 연구를 시작했고, 미국 현지시간으로 지난 주말, 다시금 화성의 암석에 5㎝ 깊이의 구멍을 뚫는데 성공했다. 새 기술은 큐리오시티 로봇의 팔을 강화하고, 이 로봇 팔의 힘을 이용해 드릴을 강하게 밀어내 구멍을 뚫는다. 사람이 집에서 벽에 구멍을 뚫는 것과 같은 원리다.

제트추진연구소의 스티브 리 박사는 “우리 팀은 새로운 시추 기술은 고안해 다른 행성에 구현하기 위해 엄청난 창의력을 발휘해야 했다”면서 “그 결과는 매우 성공적이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화성의 지표면에 구멍을 뚫는 것은 화성을 연구하는데 매우 중요한 부분이다. 큐리오시티에는 암석 및 토양 시료의 화학 및 광물학적 분석을 수행할 수 있는 기능이 있다”고 덧붙였다.

큐리오시티의 다음 과제는 드릴을 미세하게 조정해 시료를 채취한 뒤, 채취한 표본 분석을 위해 큐리오시티 내부로 표본을 옮기는 것이다.



NASA는 오는 주말 전까지 시추작업을 이어간 뒤, 주말 동안 채취한 시료를 큐리오시티로 옮기는 미션을 수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