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지구를 보다] 하와이 집어삼키는 ‘시뻘건 용암’ 우주서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하와이주 하와이섬(빅아일랜드) 동단 킬라우에아 화산에서 흘러나오는 용암의 모습이 멀리 우주에서도 관측됐다.

최근 유럽우주국(ESA)은 지구관측위성인 센티널2가 촬영한 킬라우에아 화산의 모습을 사진으로 공개했다. 지난 23일 촬영된 사진 속에는 마치 지옥에서 흘러나오는듯한 용암의 모습이 생생히 담겨있다.

푸르른 녹지를 가로질러 바다로 흘러가는 용암의 모습은 그야말로 '붉은 파괴신' 그자체로 보인다. 실제 미 당국에 따르면 지난 3일 규모 5.0의 강진과 함께 폭발한 킬라우에아 화산은 끊임없이 용암을 분출해 지금까지 가옥 52채가 파괴됐으며 주민 2000여명도 대피한 상태다.



또 로이터 통신의 26일 보도에 따르면 화산재가 1만1000피트(3353m) 높이까지 치솟아 바람을 타고 하와이 남서쪽으로 번지고 있는 상황이다.

더 큰 문제는 용암에서 특이한 푸른 빛의 불꽃이 관측돼 추가적인 폭발 가능성이 예측된다는 사실이다. 지질물리학자 짐 카우아히카우는 “용암에서 푸른 빛을 본 것은 두 번째로 이는 용암에 메탄가스가 들어있기 때문”이라면서 “용암이 다시 지하로 파묻히면서 새로운 폭발을 일으킬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