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와우! 과학] 북극여우 등 흰색 털 동물, 기후변화에 더 취약한 이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북극 여우 (사진=123rf.com)



지구온난화로 인한 생태계 파괴가 날로 심각해지는 가운데, 흰족제비와 같은 흰색 털을 가진 동물들이 다른 동물들에 비해 더 큰 위협을 받고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폴란드과학원 연구진이 1997~2007년까지 폴란드 바이알로비에자국립공원에 만년설이 덮여 있는 기간을 추적 조사한 결과, 1997년에는 80일이었던 것에 반해 10년 뒤인 2007년에는 절반인 40일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지구온난화로 인해 만년설이 녹아 없어지는 이러한 현상이 흰색 털을 가진 동물들에게 매우 위협적인 상황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흰색 털을 가진 동물들은 만년설을 마치 보호색처럼 이용, 포식자로부터 몸을 숨기는데 사용한다. 하지만 만년설의 양이나 남아있는 날이 줄어들 경우, 이러한 흰색 털 동물들은 여우 또는 까마귀 등 포식자의 먹이가 될 확률이 높아진다.

실제로 연구진이 바이알로비에자국립공원에 서식하는 흰족제비의 개체수를 조사한 결과, 조사기간동안 총 20%가 줄어들었으며 남아있는 개체수도 포식자의 무분별한 사냥에 희생될 위기에 처해 있다.

연구진은 “과거 흰족제비나 북극여우처럼 흰색 털을 가진 동물들은 특정 자연환경에서 매우 지배적인 위치에 있었다. 이들의 흰색 털이 생존에 이득을 가져다줬기 때문”이라면서 “하지만 흰색 털을 가진 포유류 또는 조류들은 기후변화가 시작되면서 위기를 맞이했다. 만년설이 완전히 녹아 없어지면서 서식지가 녹색 또는 갈색으로 변했고, 이 때문에 포식자의 눈에 쉽게 띄게 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위기를 맞은 것은 흰색 털을 가진 동물들뿐만이 아니다. 시베리안 햄스터나 꼬리가 흰 산토끼(흰꼬리잭토끼) 등은 눈이 많은 지역이나 계절에 온 몸의 털이 희게 변하는 특징을 가지고 있으며, 이들 역시 흰족제비나 북극여우와 같은 위협에 처해 있다.

연구진은 “지구온난화가 계속될 경우 흰족제비와 같은 흰색 털의 동물을 더 이상 볼 수 없을지 모른다”고 경고했다.



자세한 연구결과는 세계적인 학술지인 네이처의 자매지 ‘사이언티픽 리포트’ 최신호에 실렸다.

사진=123rf.com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