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지구를 보다] 자동차 만한 우주암석 추락하는 아찔한 순간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프리카 남부 보츠와나 상공에 우주암석이 추락하는 아찔한 장면이 CCTV에 포착됐다.

이 장면은 현지시간으로 지난 2일 오후 6시 40분경 보츠와나의 농부 2명이 발견한 이 우주암석은 ‘2018 LA’라는 이름의 소행성으로부터 떨어진 것이며, 미국항공우주국(NASA)이 소행성의 존재를 확인한 지 불과 8시간 만에 발생한 추락이었다.

당시 전문가들은 이 소행성이 지구 대기에서 안전하게 해체될 것으로 여겼지만, 대기권에 추락하는 과정에서 생긴 우주 암석이 아프리카 보츠와나에 떨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2일 저녁 보츠와나에 떨어진 우주 암석은 이미 전문가들이 예측한 소행성의 궤도와 일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소행성은 초당 17㎞의 빠른 속력으로 지구 대기에 진입했고, 지상 위 몇 마일 떨어진 곳에서 완전히 붕괴돼 밝은 불덩어리 형태로 떨어졌다.

해당 암석의 크기는 승용차 정도로 알려졌으며, 특별한 피해를 야기하기에는 비교적 작은 크기였다고 NASA는 밝혔다.

NASA는 공식 발표를 통해 “이번 암석의 추락은 과학자뿐만 아니라 일반인들에게도 좋은 실전 훈련 기회를 제공했다”면서 “소행성으로부터의 암석 추락으로 피해를 경고하기에는 비교적 작은 크기였다”고 설명했다.

이를 실제로 목격한 보츠와나 주민은 “차를 타고 집으로 돌아가던 중 엄청난 불덩어리가 떨어지는 것을 목격했다”면서 “사진에서 보는 것과는 매우 다른 느낌이었으며, 불길이 붉은색 꼬리를 그리며 지상으로 떨어지고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한편 과학자들이 지구와 직접 충돌하는 코스로 다가오는 소행성을 발견한 것은 지난 2008년과 2014년에 이어 이번이 3번째다. 또 사전에 지구충돌 소행성의 낙하지점까지 예측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2004년 당시 발견된 소행성은 4m 크기로 충돌 19시간만에 발견됐으며, 과학자들의 예측대로 수단에 떨어졌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