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와글와글+] ‘스마트폰 보행족’ 전용도로 등장…꼭 필요할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의 한 쇼핑몰 앞에 ‘스마트폰 보행족’을 위한 전용도로가 등장했다.

베이징청년보 등 현지 언론의 5일 보도에 따르면 산시성(省) 시안(西安)의 한 쇼핑몰 앞에 등장한 이 전용도로는 걸어 다니면서 스마트폰을 보는 현대인들을 위한 것으로, 최근 안전문제가 급증하자 인근 쇼핑센터가 주도적으로 나서 설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용도로는 폭 1m, 길이 수 백m에 달하며, 도로 위에는 ‘스마트폰 디토우(低頭族)족 전용도로’라는 글씨와 스마트폰 그림이 그려져 있다.

‘디토우’는 현지어로 ‘머리를 숙이다’의 의미이며, 고개를 숙인 채 스마트폰을 보고 걷는 현대인들을 일컫는 신조어다.

시안의 경우 최근 중국 내에서 각광받는 IT 스타트업 기업이 대거 몰려있는 곳으로, 이 같은 특성 때문에 디토우족의 숫자가 다른 지역에 비해 월등히 많을 것으로 추정되는 지역이다.

이곳에서 IT업계에 종사하는 젊은 사람들이 유독 도로를 걸으면서 스마트폰을 보는 일이 잦으며, 이 때문에 보행자끼리 서로 부딪혀 부상을 입는 등의 사고가 발생할 위험이 높아지자 현지에서는 스마트폰 이용자 전용 도로를 만들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졌다.

이 지역의 주민은 “전용도로가 생긴 뒤 스마트폰을 보며 걷는 사람들로부터 안전감을 확보할 수 있었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반면 이러한 도로의 설치가 오히려 스마트폰 중독을 더욱 심화시킬 수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한 현지 네티즌은 “나는 이러한 도로의 설치를 지지하지 않는다. 이러한 전용도로는 우리가 헤서는 안 되는 행동의 반대편을 지지하는 것처럼 보일 수 있다”고 반박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스마트폰 중독자들은 시각장애인을 위해서라도 해당 도로를 이용해야 한다. 그리고 결국에는 그들 역시 시각장애인처럼 주변 환경을 볼 수 없게 될 것“이라고 비난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