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피플+] 세계서 가장 유명한 ‘아기’ 할머니, 새 아기 모델 만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우리나라에서도 중년층 이상이면 누구나 얼굴을 기억할 만한 '아기 모델'이 ‘올해의 아기’를 만났다.

지난 6일(현지시간) 미국 NBC뉴스 등 현지언론은 올해 91세의 앤 터너 쿡 할머니가 유명 이유식 브랜드 '거버'의 아기 모델을 만났다고 보도했다.

그저 평범한 이웃집 노인으로 보이는 쿡 할머니는 사실 전세계에 얼굴이 알려진 유명인사다. 바로 거버의 오리지널 아기모델이기 때문이다. 사연은 91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지난 1927년 생후 4개월의 아기였던 할머니는 스케치 그림 한 장을 얻게됐다. 옆 집에 살던 화가가 쿡 할머니를 보고 기념으로 그려준 것으로, 그림에는 입을 벌린 건강한 아기의 모습이 생생히 표현돼있다. 이 스케치는 이듬해 아기모델을 뽑는 거버사에 응모됐고 얼마 후 광고로 사용하겠다는 연락을 받으며 쿡 할머니는 정식으로 데뷔했다.

그리고 지난 1931년 이 스케치는 거버의 트레이드 마크가 되면서 모든 상품에 얼굴이 실리게 됐다. 실제로 이 스케치 광고 덕에 거버의 제품도 날개 돋힌듯 팔렸으며 상표보다 이 얼굴이 세계에서 더 유명해졌다.



이번에 쿡 할머니가 만나게 된 아기는 거버가 2018년 아기 모델로 선정한 루카스 워런(1)이다. 조지아 주 돌턴 출신의 루카스는 다운증후군을 앓고있지만 마음을 끄는 미소와 기쁨 가득한 표정이 좋은 점수를 받아 아기 모델로 당당히 발탁됐다.



루카스의 부모는 "아들이 쿡 할머니를 만나자 마자 곧바로 하나가 됐다"면서 "서로가 서로를 보고 미소를 짓는 모습이 똑같이 느껴졌다"며 웃었다.

한편 현재는 플로리다 템파에 살고있는 쿡 할머니는 영어교사 생활을 하다 은퇴했지만 여전히 거버의 ‘얼굴’로 활동 중이다. 쿡 할머니는 “내 얼굴이 90년 이상이나 이렇게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 생각치 못했다”면서 “내 딸이 손주에게 ‘저 이유식 병 얼굴이 바로 할머니야’라는 말을 듣고 흐뭇했다”며 웃음을 지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