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세계에서 가장 큰 빙산, 결국 녹아 사라졌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2000년 당시 우주에서 포착된 빙산 B-15의 모습(사진=NASA)

▲ B-15Z의 이동경로(NASA)



지구온난화의 심각성을 일깨워주는 또 하나의 증거자료가 공개됐다.

미국항공우주국(NASA)가 최근 공개한 위성사진에 따르면, 세계에서 가장 큰 빙산이 18년만에 결국 자취를 감췄다. 지구온난화로 인해 상승한 기온으로 모두 녹아내린 것이다.

이 빙산은 남극의 로스빙붕(Ross ice Shelf)에서 분리되기 시작했다. 로스빈붕은 52만 7000㎢ 면적으로 남극대륙 로스해의 남부에 떠 있는 세계 최대의 빙붕이다.

‘B-15Z’로 명명된 이 거대한 빙산은 2000년 3월 남극대륙의 로스빙붕에서 떨어져 나와 에콰도르로 향했으며, 이후 1만 ㎞ 이상을 서서히 이동해 왔다. 당시 이 빙산의 크기는 자메이카보다 훨씬 더 컸을 정도다.

하지만 최근 NASA가 국제우주정거장(ISS)로부터 받아 공개한 이미지에 따르면 세계 최대 빙산으로 꼽혀왔던 ‘B-15Z’가 남대서양 남서부에 있는 사우스조지아섬까지 이동됐으며, 애초 1만 1000㎢에 달했던 빙산은 거의 흔적을 찾아볼 수 없게 된 것으로 추측됐다.

NASA에 따르면 ‘B-15Z’는 최근 12개월 정도 기존의 궤도에서 다소 벗어난 경로로 움직였으며, 이후 꾸준히 작은 조각으로 부서지고 녹아내렸다.

NASA 지구기상관측사이트의 대변인은 현지시간으로 지난 8일 “지난 5월에 포착된 사진을 확보해 분석한 결과 ‘B-15Z’의 중심에서 거대한 갈라진 틈을 발견했으며, 여기서 떨어져 나온 몇몇 작은 조각들이 함께 흘러가고 있었다”면서 “이 같은 추세로 봤을 때 ‘B-15Z’는 이미 모두 녹아 없어졌다는 추측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극지방에 떠 있는 거대한 얼음덩어리인 빙산은 지구온난화의 심각성을 알려주는 대표적인 자료로 활용된다. 북극의 경우 빙산이 녹는 속도가 빨라지면서 북극곰의 멸종을 앞당기고 있으며, 남극의 경우 ‘B-15Z’처럼 대규모 빙붕에서 분리된 새로운 빙산이 속속 발견되는 추세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