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우주를 보다] 日소행성 탐사선, 4년 날아가 목적지 류구 접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Ground observation team: JAXA, University of Toyko, Kyoto University, Japan Spaceguard Association, Seoul National University. ONC team: JAXA, University of Tokyo, Kochi University, Rikkyo University, Nagoya University, Chiba Institute of Technology, Meij



소행성에 착륙해 시료를 채취해 귀환할 예정인 일본의 탐사선이 목적지에 접근했다.

지난 11일 일본 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JAXA)는 1500㎞의 거리에서 포착한 소행성 류구(Ryugu)의 모습을 사진으로 공개했다.

심연의 우주 속에 작은 점으로 보이는 천체가 바로 목적지인 소행성 류구다. 지난 2014년 12월 JAXA는지구와 화성 사이 궤도를 도는 소행성 류구를 향해 우리말로 송골매라는 뜻을 가진 우주선 하야부사 2호를 발사했다. 이후 4년 가까이 목표지를 향해 날아간 하야부사 2호는 이달 27일 경 류구 궤도에 진입할 예정이다.

지름이 약 900m인 류구는 공전 주기 475일의 소행성으로 태양계 탄생 당시의 원시물질을 간직하고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하야부사 2호는 류구에 착륙선을 내려보내 시료를 채취하고서 2020년 지구로 귀환하는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왕복으로 총 52억㎞에 달하는 대장정이다.



JAXA 측은 "류구에 도착한 후 소행성의 형상 등을 측정하고 입체지도를 제작해 착륙 지점을 결정할 예정"이라면서 "지구가 어떻게 태어나고 생명이 살 수 있는 행성이 됐는가 등의 역사를 밝히는 중요한 단서를 제공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하야부사 2호는 세계 처음으로 소행성 ‘이토카와’의 미립자를 가져온 하야부사의 문제점을 보완, 개발해 발사됐으며 총개발비로 약 290억 엔(한화 약 2830억 원)이 투입됐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