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5초 이상 쳐다보지마!”…넷플릭스가 내린 금지령, 이유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넷플릭스



세계 최대 인터넷 스트리밍 서비스 기업인 넷플릭스가 직원들에게 ‘전화번호 묻기 금지령’을 내린 사실이 알려졌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의 11일 보도에 따르면 최근 넷플릭스는 직원들에게 상대방에게 전화번호를 묻거나 5초간 응시하는 행동 등을 금지하라고 지시했다.

이번 지시에는 만약 업무와 관계없이 전화번호를 물을 경우, 전화번호 요청을 받은 당사자가 불쾌감을 느꼈다면 곧바로 “그만! 더 이상 이런 행동은 하지 말아 달라”라고 말하도록 격려하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

이 같은 지시사항은 여전히 미국 사회에서 시들지 않은 ‘미투’ 운동 및 할리우드 제작자 하비 와인스타인의 성범죄 스캔들 영향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넷플릭스는 사내 성희롱 및 성폭력 예방을 위한 이 같은 지침을 넷플릭스를 통해 방영되는 프로그램 제작팀에게 공통으로 적용하고 있다.

지난해 영국 런던에서 촬영된 오리지널 시리즈 ‘블랙 미러’(Black Mirror)의 촬영 당시에도 이 같은 지침이 엄격하게 적용됐다.

한 넷플릭스 관계자는 영국 일간지 더 선과 한 인터뷰에서 “이미 업무적으로 알려진 직원들의 번호 외에는 누군가에게 전화번호를 묻는 것 자체가 금지다. 또 누군가 이러한 방침을 어긴다면 곧바로 이를 보고해야 한다”면서 “이는 다양한 농담으로 이어지기도 했는데, 사람들은 서로를 바라보면서 5초를 세거나, 대화를 하면서 서로 다른 곳을 바라보고는 했다”고 경험담을 밝혔다.



이어 “지나치게 오랫동안 포옹을 하거나, 거부 의사를 1회 이상 밝혔는데도 계속해서 포옹 등을 요구하는 것도 금지돼 있다”고 설명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