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이란 경찰의 복장 단속에 분노의 발차기로 맞선 여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도덕 경찰이 지하철에서 히잡을 써야한다고 복장단속을 하자 화가 난 여성은 발로 경찰관을 찼다.



한 여성이 이란 도덕 경찰(morality police)의 복장지적에 발끈해 맞서 싸우는 영상이 공개되면서 또 한번 전통 복장 착용에 대한 논쟁을 불러일으켰다. 도덕경찰은 이슬람 교리에 따르지 않는 복장을 단속한다.



11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이 공개한 영상에는 이란 수도 테헤란의 한 지하철 역에서 신원이 밝혀지지 않은 여성이 도덕 경찰과 실랑이를 벌이고 있다.

세 명의 여자 경찰관이 서양식 의복을 문제삼자 그녀는 “나는 내가 좋아하는 것을 입을 것이다. 상관하지마라. 당신은 내 부모도 아니지 않냐”며 지지 않고 대항했다.

이에 경찰관이 “당신같은 사람이 이 사회를 타락하게 만든다”고 말하자, 몹시 화가 난 여성은 경찰관 한 명을 세차게 걷어찼다. 다소 당황한 경찰관들이 욕을 하며 뒷걸음쳤지만 그들의 언쟁은 끝나지 않았다.

결국 남성 지하철 관계자가 여성을 돕기위해 개입했고, 도덕 경찰에게 “여성의 옷차림에 개입하지 않아야 한다”고 말하면서 사태는 진정됐다.

한편 여성 옷차림을 단속하는 이란 경찰의 모습이 언론에 포착된 것은 처음이 아니다. 엄격한 종교 복식을 강제하려 하는 도덕 경찰은 지난달 테헤란에서 빨간 스카프를 머리에 두른 젊은 여성을 폭행해 물의를 일으켰다.

이란은 이슬람 혁명(1979년)이후부터 이슬람 율법에 따라 여성들의 히잡 착용을 의무화했다. 그러나 최근 이란 여성들의 인권 의식이 성장하면서 많은 여성들이 히잡 착용을 거부하고 있는 상황이다.

사진=트위터(alinejadmasih)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