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범퍼에 사람”…뺑소니 트럭운전사 월경 전 체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끔찍한 교통사고를 내고도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 태연히 운전한 브라질 트럭운전사가 경찰에 붙잡혔다. 트럭운전사는 그러나 “사고가 난 줄 몰랐다”며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다.



트럭운전사가 사고를 낸 곳은 아르헨티나의 코리엔테스주(州)의 산알론소라는 지역이다.

아르헨티나에서 화물을 싣고 브라질로 돌아가던 트럭운전사는 14번 국도를 달리다 오토바이를 들이받았다. 초대형 트럭과 충돌한 오토바이는 박살이 났다.

하지만 트럭운전사는 신고는커녕 응급조치도 않은 채 그대로 질주했다. 재빨리 국경을 넘어 브라질로 넘어가면 책임을 피할 수 있다고 판단한 듯하다.

그러나 뺑소니는 좌절됐다. 뒤늦게 사고현장을 목격한 복수의 운전자들이 경찰에 “이상한 사고현장을 봤다”고 제보하면서다.

신고한 운전자들은 “오토바이가 완전히 박살난 채 쓰러져 있지만 아무리 봐도 사람은 없다”며 무언가 석연치 않은 사고가 있었던 것 같다고 경찰에 알렸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순찰대를 투입, 대대적인 검문을 시작했다.

경찰이 단서를 잡은 건 사고현장으로부터 약 40㎞ 떨어진 곳이다. 순찰차 앞을 쏜살같이 지나간 대형 트럭을 슬쩍 보니 범퍼에 사람이 걸려 있었다.

순찰차는 사이렌을 울리면서 당장 추격에 나섰다.

트럭을 멈춰 세우고 보니 범퍼에 옷이 걸려 질질 끌려온 사람은 이미 숨진 상태였다. 오토바이를 운전하다 트럭과의 사고로 봉변을 당한 남자였다.

경찰애 따르면 숨진 피해자는 62세 공무원이었다. 경찰은 “가정이지만 피해자가 즉사한 게 아니라면 트럭운전사의 조치에 따라 생명을 건졌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트럭운전사는 고의가 아니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사고가 난 사실을 전혀 몰랐다는 것이다.

그는 “경찰이 세운 뒤에야 사고가 난 사실을 알게 됐다”면서 “절대 뺑소니를 치려한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남미에서 트럭의 월경(越境)은 흔한 일이다. 특히 브라질, 아르헨티나, 칠레 등 3개국을 오가며 화물을 운반하는 초대형 트럭은 하루 수천 대에 이른다.

사진=클라린

임석훈 남미통신원 juanlimmx@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