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경매+] ‘다락방에 방치’ 中 건륭제 화병, 206억원 낙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다락방에 방치’ 中 건륭제 화병, 206억원 낙찰



청나라 6대 황제 건륭제(재위 1735∼1795) 시기에 제작된 도자기 화병 한 점이 12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개최된 소더비 경매에서 1620만 유로(약 206억 원)라는 엄청난 가격에 낙찰됐다.



세계적인 경매업체 소더비에 따르면, 이날 경매에 나온 이 화병은 청나라 건륭제를 위해 만들어진 분채 자기로, 예상 낙찰가 50만 유로(약 6억 3500만 원)의 30배가 넘는 초고가에 낙찰됐다.

▲ 화병은 파리 근교에 사는 한 가족의 조부모가 19세기 말에 입수했지만, 누구도 마음에 들어 하지 않아 빈 구두 상자에 넣어진 채 다락방에서 몇십 년 동안이나 방치돼 있었다.



화병은 파리 근교에 사는 한 가족의 조부모가 19세기 말에 입수했지만, 누구도 마음에 들어 하지 않아 빈 구두 상자에 넣어진 채 다락방에서 몇십 년 동안이나 방치돼 있었다.

화병 주인은 “화병은 조부모가 친척에게 물려받은 유품 중 하나”라면서 “조부모는 물론 우리도 이 화병을 별로 좋아하지 않아 다락방에 보관해왔다”고 말했다.

▲ 화병은 중국 청나라 때 널리 행해진 백자에 그림을 그리는 분채 기법을 이용해 만들어졌다.



이에 대해 소더비 측은 “화병은 중국 청나라 때 널리 행해진 백자에 그림을 그리는 분채 기법을 이용한 작품으로, 1736년부터 1796년까지 청나라를 통치한 건륭제 시대의 작품임을 나타내는 표식이 있다”면서 “현존하는 도자기 작품 가운데 건륭제 시기에 제작된 분채 화병은 극히 드물다”고 밝혔다.

▲ 현존하는 도자기 작품 가운데 건륭제 시기에 제작된 분채 화병은 극히 드물다.



한편 청나라 시기 희귀 자기는 최근 천문학적인 가격에 낙찰되고 있다. 지난 4월 홍콩에서 개최된 소더비 경매에서는 건륭제의 조부 강희제 시기에 만들어진 법랑 접시 한 점이 3040만 달러(약 327억 원)에 낙찰되기도 했다.

사진=AFP 연합뉴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