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중국] 4살 아들 학대한 엄마…이유는 “기분이 안 좋아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중국의 한 20대 여성이 4살 친아들을 단지 ‘기분이 좋지 않다’는 이유로 날마다 잔인한 폭행을 가해 온 사실이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아이는 엄마가 외출 시 문을 잠그지 않은 틈을 타 집에서 탈출했다가 이웃 주민에게 발견됐다.

환구망에 따르면, 지난 6일 정오경 동관시(东莞市) 호우지에진(厚街镇)의 한 주거 단지에서 이웃 주민과 보안 요원이 온몸에 상처투성이인 아이를 발견했다. 발견 당시 아이는 두 눈이 시퍼렇게 멍들어 부었으며, 신체 여러 곳이 멍과 상처투성이였다. 아이는 “너무 배가 고픈데, 먹을 것 좀 주세요”라고 말했다. 보안 요원은 “아이의 참혹한 모습에 눈물이 났다”고 전했다. 이웃 주민들은 아이에게 먹을 것과 마실 것을 가져다준 뒤 경찰에 신고했다.

아이는 얼마 전 엄마에게 심하게 구타를 당한 뒤 두 눈이 시퍼렇게 부어올랐고, 집 안에 감금되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출동한 경찰은 아이를 즉각 병원으로 보내고, 아이 엄마에 대한 조사를 진행했다. 아이의 엄마는 “내 아이를 마음대로 혼내지도 못하냐”면서 “내가 이 애를 낳을 때 죽을 뻔했다. 진작에 죽였어야 했는데, 말을 안 들으니 맞아야 한다”고 불같이 화를 냈다. 결국 그녀는 형사구류 처분을 받고,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아이는 병원 진찰 결과, 머리에 3cm의 찢어진 상처에서 고름이 나고, 이마와 두 눈이 심하게 부어 충혈된 상태였다. 또한 팔, 다리 여러 곳에 멍과 상처 자국이 남아 있었다.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어 병원 치료와 함께 심리 치료를 받고 있다.

아이는 “아프지 않냐?”는 질문에 “습관이 돼서 괜찮다”면서 "엄마 기분이 안 좋으면 맞아야 했다"고 말했다. 아이의 소식이 전해지자 수많은 사람과 기업에서 도움의 손길을 건네고 있다.

사진=환구망

이종실 상하이(중국)통신원 jongsil74@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