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일본] 사망확인 후 장례까지 치른 남편, 1년 만에 돌아온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123rf.com(자료사진)



일본의 한 여성이 남편의 장례를 치른 지 1년 만에 멀쩡하게 살아 돌아온 남편과 조우했다. 무슨 사연일까?

뉴욕포스트 등 해외 언론의 13일 보도에 따르면 일본 도쿄에 사는 여성 A씨는 지난해 6월경 도쿄 동부의 한 강에서 발견된 시신이, 실종신고를 냈던 자신의 남편일 가능성이 있다는 경찰의 연락을 받았다.

당시 경찰은 해당 시신의 사망 추정시간이 남편의 실종 시기와 매우 유사했고, 40대 초반으로 추정되는 고인의 생전 나이 역시 실종자와 비슷하다는 점에서 곧바로 A씨에게 연락을 취했다.

현장에 도착한 실종자의 아내 A씨와 실종자의 형제는 육안으로 시신을 확인한 뒤 실종자라고 믿었고, 이 시신을 두고 장례식을 치르고 화장까지 마쳤다.

하지만 1년이 지난 5월, A씨는 도쿄 경찰서로부터 믿기 힘든 소식을 접했다. 실종-사망을 거쳐 화장까지 한 남편이 버젓이 살아있다는 내용이었다.

현지 경찰은 해당 남성이 어디에서 어떻게 거주하고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공개하지 않았으며, A씨의 남편은 지난 5월 무사히 집으로 돌아와 가족과 함께 생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A씨 가족이 장례를 치른 시신은 30대 후반의 남성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경찰은 발견된 시신이 외관상 30대 후반~40대 초반으로 보인데다, A씨 남편과 키가 똑같다는 이유로 A씨에게 연락을 취했다고 밝혔다.

또 시신으로 발견된 실종자가 범죄 전과가 없고 범죄를 저지를 위험이 낮다고 평가될 경우, 부검 등 추가적인 절차 없이 가족에게 인계돼 곧바로 화장하는 일본의 일반적인 절차에 따라 경찰은 곧바로 A씨에게 연락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도쿄 경찰은 “이러한 실수가 발생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하며,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예방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123rf.com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